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천수 "축협, 사실상 김도훈 감독 내정…'후보 12명'은 거짓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이천수가 대표팀 감독 선임을 두고 방향이 흔들리고 있는 대한축구협회(KFA)를 저격했다.

이천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천수'에 '외국인 감독 섭외를 계속 실패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처음 임시 감독을 세울 때부터 황선홍 감독을 정식 감독 선임을 생각하고 세운 것"이라며 "파리 올림픽 예선을 통과했다면 황선홍 감독을 정식 감독으로 선임했을 것이다. 파리 올림픽에 못 가서 날아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도훈 감독 급부상 기사를 봤는데, 중국과 싱가포르와 경기를 한 거를 가지고 '급부상'이라고 한다"며 "이건 한국 감독으로 점차 바뀌고 있다는 정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KFA 전력강화위원회는 5월 말까지 대표팀 감독 선임을 약속했으나 실패했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13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연봉 등 현실적인 조건을 고려한 뒤 우리 상황에 맞는 12명의 후보를 최종 압축했다"고 했다. 12명의 후보에는 국내 감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천수는 "한국 축구가 월드컵 최종예선을 보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보고 선정해야 한다"며 대표팀과 함께할 수 있는 유능한 감독을 데리고 와야 한다. 감독이 어려지는 추세다. 색깔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한국다운 축구를 해야 한다고 한다며 한국 스타일을 다시 강조하고 있다"며 "후보 12명은 거짓말이고 한국 감독을 시키려고 노력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한국 감독을 찔러 봤을 거다. 외국인 감독 데려오는 게 최상인데 안 그럴 거면 홍명보, 신태용 감독밖에 없다"며 "그 두 사람이면 나는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