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우리, 집' 김희선, 정건주 '연우 조력자' 정체 알았다…반격 예고 '4.9%'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시청률]

뉴스1

MBC '우리, 집'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우리, 집' 김희선이 연우의 조력자 정건주를 향해 냉기 담긴 미소를 지으며 통쾌한 사이다를 날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극본 남지연/연출 이동현, 위득규) 10회에서는 노영원(김희선 분)이 이세나(연우 분)의 계략으로 살해 누명을 쓴 시어머니 홍사강(이혜영 분)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홍사강은 유치장과 구치소에 갇혀 있는 상태에서도 추리소설 작가다운 날카롭고 예리한 감각으로 노영원에게 단서를 제공했다.

먼저 피범벅인 상태로 목격된 홍사강은 노영원에게 가족의 비밀을 폭로하겠다는 문자를 받고 양평 별장에 도착, 어둠 속에서 공격을 받고 몸싸움을 하던 중 정신을 잃었다며 혼란스러움을 드러냈다. 홍사강은 노영원에게 "아니야, 난 죽이지 않았어"라고 토로했지만, 김형사(김민상)는 노영원, 홍사강을 용의자로 연행했다.

노영원은 경찰 조사에서 이세나에게 문자와 전화를 받고 별장에 왔더니 죽은 안요섭(양재현 분)과 시어머니 홍사강이 있었다고 밝혔고, 홍사강은 누군가 공격을 했고 클로로포름을 묻힌 거즈로 인해 기절했을 뿐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형사는 최재진(김남희 분)의 내연녀 이세나가 안요섭의 진술로 인해 풀려난 만큼 노영원과 홍사강에게 살해 동기가 있다고 했다. 하지만 살해 도구인 칼의 지문과 DNA 등이 홍사강으로 밝혀진 데 이어, 홍사강이 현장에 본인만 있었다고 강력히 어필하면서 노영원은 풀려나왔다.

이어 노영원은 면회실에서 홍사강을 만나 "이세나의 계획대로라면 분명 절 노렸을 텐데, 아무래도 변수가 생긴 거 같아요"라며 자신 대신 홍사강이 살해 누명을 쓰게 된 것을 미안해했다. 홍사강은 "이런 걸 감당하기엔 내가 더 강하다는 거지"라고 다독이면서, 그날 자신을 공격한 건 남자이며 추리소설 속 밀실 사건에서는 절대로 용의선상에 오르지 않는 인물이 살인자라는 힌트를 건넸다. 이에 노영원은 홍사강에게 이세나의 또 다른 조력자를 찾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노영원의 집으로 경찰들이 몰려와 가택 수사와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고, 이때 과외를 위해 방문한 문태오(정건주 분)에게 노영원은 당분간 과외를 쉬겠다고 알렸다. 문태오는 최도현의 루틴을 위해 과외를 해야 한다고 했지만 노영원과 최재진은 거절했고, 이에 문태오는 철수하는 경찰들을 기다리다 홍사강이 오지은(신소율 분)을 울렸다는 정보를 흘렸다. 그리고 오지은은 참고인 조사에서 홍사강에 대해 "살인도 가능한 무서운 분이죠"라고 불리한 진술을 쏟아냈다.

이후 노영원은 최재진으로부터 문태오가 사실은 정신과 상담을 받던 중 만난 사람이라는 것과 자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 같다는 말을 들었고, '살인자는 절대 용의선상에 오르지 않는 인물'이라는 홍사강의 말을 떠올리며 단서들을 맞췄다.

이후 노영원은 최재진에게 문태오에 대한 조사를 부탁했고 최재진은 노영민, 박승재(한상조 분)와 한국대 의대 문태오가 전혀 다른 사람임을 밝혀냈다. 노영원은 자신의 가족 상담에 대해 왜곡된 마음을 지닌 이세나처럼 문태오도 비슷한 환자였을 거라고 추측해 기록을 뒤졌고, 폭력 가정의 오지환을 찾아냈다. 그리고 결국 문태오가 이세나와 아는 사이이며 오지환의 쌍둥이 형 오태환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동시에 최재진이 보육원에 왔다는 수녀의 전화를 받은 이세나는 독자 행동을 한 문태오에게 분노한 채 찾아가 잠시 떠나라고 명령했고, 반항하던 문태오는 결국 횡성행 버스에 올랐다. 하지만 엄마로부터 구해달라는 최도현의 문자를 받자 문태오는 미소를 지으며 버스에서 내려 노영원의 집에 들어섰다. 순간 노영원이 문태오를 향해 "양주 성당 보육원 출신, 한국대 문태오 사칭, 오지환의 쌍둥이 형 오태환, 이세나는 언제부터 알았니?"라며 미소를 지어 소름을 안겼다.

한편 '우리, 집' 11회는 오는 2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