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1차전 류현진·2차전 바리아+페라자 전격 복귀…한화, 1위 KIA와 ‘제대로’ 붙는다 [SS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이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 | 스포츠서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광주=김동영 기자] 한화 김경문 감독이 KIA와 더블헤더에 나설 선발을 정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이 먼저 나간다. 하이메 바리아(28)가 2차전이다. 1위 KIA와 제대로 붙는다.

2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만난 김경문 감독은 “내일(23일) KIA와 더블헤더인데, 1차전은 류현진을 먼저 내려고 한다. 바리아는 2차전에 투입한다”며 “1위 팀과 하루 두 경기를 한다. 한 경기는 이겨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이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 | 스포츠서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가 전력도 있다. 부상으로 빠졌던 요나단 페라자가 왔다. “오늘 올렸다. 지금 훈련하고 있다. 퓨처스에서 경기를 하고 올릴 생각이었는데, 더블헤더가 잡혀서 바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몸만 아프지 않으면, 타석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다. 좋은 성격을 보유하고 있다. 치려고 배트를 낸다. 타석에서 그런 면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서울

한화 바리아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 | 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는 22일 선발로 예고했던 황동하를 23일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투입한다. 2차전은 원래 23일 선발인 임기영이다. 류현진-황동하, 바리아-임기영 매치업이 성사됐다.

21일 1차전은 KIA가 8-3 완승을 거뒀다. 한화는 반격을 노린다. 순위 상승을 위해 어느 팀과 만나든 이겨야 한다. 선발 원투펀치를 하루에 다 쓸 수 있게 됐다. KIA 이범호 감독도 부담스럽다고 털어놨을 정도다.

순서대로라면 바리아가 1차전, 류현진이 2차전이다. 그렇게 예상됐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이 류현진을 앞으로 뺐다. 1차전을 반드시 잡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스포츠서울

한화 바리아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5회를 마친 후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 한화 이글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만큼 류현진이 현재 페이스가 좋다. 시즌 5승 4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 중이다. 6월은 3경기에 나서 평균자책점이 0이다. 최근 5경기로 끊어도 자책점은 딱 1점이다. 평균자책점 0.29가 된다.

바리아도 강력하다. 교체 선수로 들어와 3경기 등판,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69를 만들었다. 4이닝 2실점-6이닝 1실점-6이닝 무실점이다. 점점 좋아지고 있다.

스포츠서울

한화 페라자가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롯데전에서 3회말 솔로포를 때린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전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라자의 복귀도 반갑다. 시즌 타율 0.316, 15홈런 4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99를 치고 있는 타자. 5월31일 대구 삼성전에서 수비 도중 펜스에 부딪히면서 가슴 쪽에 부상을 입었다.

잠시 취한 후 지난 7일 복귀했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었다. 결국 9일 말소됐다. 21일 퓨처스 KIA전에 출전해 홈런을 터뜨렸다. 하루가 지난 22일 김경문 감독이 1군에 불렀다. 23일 더블헤더에 맞춰 등록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서울

한화 페라자가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롯데전에서 7회말 적시 2루타를 치고 있다. 대전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더블헤더를 잘 마치면 또 다른 자원도 온다. 대체 외국인 투수 라이언 와이스다. 김경문 감독은 “다음 주 화요일, 25일 등판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대전 두산전이다.

와이스는 지난 17일 한화와 계약했다. 리카르도 산체스 대체 선수다. 총액 10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계약 후 8일 만에 KBO리그 데뷔전을 치를 전망이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