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소이현♥인교진, 집안 재력 '어마어마' 연 매출 240억 잇나…('프리한닥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tvN '프리한 닥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인교진이 언젠가 가업을 이을 가능성이 있는 스타로 언급됐다.

21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에서는 가업을 이은 연예계 상속자들'이라는 주제로 언젠가 가업을 이을 가능성이 있는 스타들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MC 오상진은 "이번 '상속자들' 특집에 기자들이 가장 먼저 얘기한 분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최정아 기자는 " 진짜 의외의 분이 있다. 화면에서 봤을 때 '이 사람이?라고 하실 텐데 현실판 재벌 2세"라며 "향후 가업을 물려받아 활약할 수 있는 스타"라며 인교진을 소개했다.
텐아시아

사진 = tvN '프리한 닥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혜는 "재벌 2세인 줄 모르고 제 유튜브에 육아 이야기나 하자라고 섭외했는데 이 정도인줄 몰랐다"라며 놀라워했다. 오상진도 "저는 최근에 술을 샀다"라며 억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상진은 "몇 번 안 만났는데 형,동생 하자고 했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지갑을 열어 버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교진의 부친인 안치완 씨는 선박용 케이블을 제조하고 수출하는 S사의 대표로 소개됐고, 이 회사는 1995년 설립된 이후로 꾸준히 성장해 2011년 연 매출 240억 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또한 특히 주기적으로 연간 매출 100억 원 이상 올리고 있는 알짜배기 기업이라고 해 관심을 모았다.
텐아시아

사진 = tvN '프리한 닥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 오상진은 "조만간 전선 케이블을 수출하는 CEO 인교진의 모습을 볼 가능성도 있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김지현 기자는 "가능성이 아예 없는 건 아닌 것 같다. 실제로 인교진은 사내이사로 공장이나 회사에 나가서 살피고, 가끔씩 경영 수업을 받기도 해서 아마도 이어받지 않을까 싶다"라고 추측했다.

MC 김소영은 "회사를 안 주면 어떻게 물려받냐. 아버지가 안 주실 수도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최정아 기자는 "정확한 지적이다. 부자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한다. 2012년 인터뷰에서 인교진 아버지인 인치완 씨가 이런 얘기를 했다. 아들에게 '10년만 더 성장시켜서 줄 테니 너희들이 아버지보다 나중에 더 키워서 고용 창출을 더 많이 해라, 사회에 이바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회사 안 넘겨줄 것'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 = tvN '프리한 닥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혜는 "2012년에 인터뷰를 했는데 10년이 넘게 지났는데 아직 안 물려줬다. 그럼 이제는인교진이 아직 더 사회에 이바지할 것이 남은 거 아니냐. 아직 불투명하다. 파이팅 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진용 기자는 "기업은 아직 물려받지 않았지만 아버지에게 끼를 물려받았다. 알고 보니 그의 부친은 과거 대기업에 입사해 38살에 최연소로 임원으로 승진할 정도의 어마어마한 능력자로, 사업까지 일궜는데 사업가로만 알았던 그가 환갑이 되던 해에 가족들에게 충격 선언을 했다. '오랫동안 간직해온 가수의 꿈을 이제는 이루고 싶다'고 폭탄 선언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인교진은 지난 2014년 소이현과 결혼,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