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밥이나 한잔해' 유해진 "연극 세트 만들어, '삼시세끼' 많이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밥이나 한잔해' 대학로 배우들의 유쾌한 입담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0일 방송된 tvN '밥이나 한잔해'(연출 진보미) 5회에서 MC 김희선, 이수근, 이은지, 더보이즈 영훈은 공연 예술의 메카인 종로구 대학로로 향했다. 이날 방송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5.5%로 케이블과 종편 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과 전국 가구 기준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저력을 입증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조이뉴스24

밥이나 한잔해 [사진=tvN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 번개 장소는 배우 최민식의 '생일 카페' 이벤트가 개최된 곳이었다. 멤버들은 각자 대학로에 얽힌 추억을 이야기했고, 이수근은 '개그콘서트'의 간판 코너였던 '고음불가'의 시초도 대학로라는 사실을 밝혀 흥미를 안겼다. 김희선은 "유일하게 못해본 게 연극이다. 어디 극단에 소속돼 있다는 게 정말 부러웠다. 대학로는 저에게 선망의 공간이었다"라고 털어놨다.

가장 먼저 도착한 밥친구는 김희선의 동갑내기 찐친인 배우 고수희였다. 극단도 직접 운영할 만큼 연극에 진심인 배우이자 일본 요미우리 연극상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화려한 이력의 주인공이다. 고수희는 대학로에 오게 된 계기에 대해 "대학로 극단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배우가 부족하다고 해서 우연히 무대에 올랐다가 그게 대박이 났다"라고 전하며 대학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멤버들은 자리를 옮겨 2차 장소로 이동했다. 연극제가 열리는 대학로 거리는 여느 때보다 활기가 넘쳐 흘렀다. 2차 장소는 대학로 연극인들이 애정하는 레스토랑이었고, 반가운 얼굴들도 속속 등장했다. 특히 드라마 '알함브라의 궁전'에서 현빈 비서 역할로 존재감을 빛낸 배우 민진웅이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김희선의 밥친구로 초대된 민진웅은 법대를 자퇴하고 한예종을 입학한 이력을 가진 주인공으로, 등장과 동시에 이은지와 종잡을 수 없는 핑크빛 기류를 보이며 폭소를 안겼다. 그는 김희선과의 인연에 대해 "어느 날 유해진 선배님이 '나 여자랑 있다'라고 연락이 왔다. 나를 소개해 주는 건지, 선배님의 여자친구라는 건지 너무 궁금해서 자리를 나갔더니 김희선 선배님이 계셨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밥이나 한잔해' 최다 언급의 주인공인 배우 유해진의 등장이었다. 대학로의 전설들을 배출한 유명 극단 출신인 유해진은 당시 무대 세트를 만들었던 비화를 풀어내며 "그때 했던 것들이 '삼시세끼'에 많이 나왔었다"고 말했다.

때마침 대학로에서 연극 연습을 하던 진선규도 김희선의 동갑내기 친구로 자리에 동참하며 분위기가 한층 무르익었다. 이런 가운데 고수희가 76년생, 김희선이 빠른 77년생, 진선규가 77년으로 현장에서 꼬인 족보가 드러났다. 그러자 진선규는 친구인 김희선을 향해 족보 브레이커 의혹을 제기하며 "누나(?)가 빠른이잖아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유해진은 수많은 작품 중에서도 김희선과 호흡을 맞춘 영화 '달짝지근해: 7510' 현장이 기다려지던 곳이라고 했다. 평소 걷는 스타일이 아니라는 김희선은 유해진과의 달달한 장면을 위해 자투리 시간에도 감정선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서로 감정 교류를 위해 틈틈이 산책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는 것이 두 사람의 이야기다. 김희선은 "산책을 마치고 돌아오는데 스태프들이 우리가 동네 주민 부부인 줄 알고 막은 적도 있다"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배우는 유해진이 직접 부른 번개 친구 배우 이동용이었다. 출연한 천만 영화만 5편, 유튜브 '숏박스' 출연으로 MZ까지 취향 저격한 배우인 이동용에 대해 유해진은 "극단에 함께 있을 때 조명 스태프였던 동용씨가 청소하고 있던 나를 슬쩍 불러 조명실로 가보라고 했다. 가보면 나를 위해 햄버거를 준비해주곤 했다"라고 무명 시절 감동 일화를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