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대한축구협회,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 축구로 기술철학 정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회관=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축구의 지침이 '빠르고(FAST), 용맹하게(FEARLESS), 주도하는(FOCUSED)' 축구로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0일 축구회관에서 한국 축구 기술철학 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번 발표회에서는 한국 축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담은 기술철학이 공개됐다. 앞서 KFA는 "기술철학은 한국축구의 역사와 정체성을 바탕으로 우리가 함께 지향해야 할 방향과 지침으로서 마련됐다"고 밝힌 바 있다.

KFA는 "협회 기술본부는 지난 1년여간 협회 전임지도자, 전임강사, 전력분석관, 전임 연구원 등 협회 내 전문가들과 함께 기술철학을 연구, 발전시켜 왔고, 이 기술철학은 협회의 기술계획 수립에 나침반 역할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먼저 김지훈 축구인재육성팀장이 '기술철학(MADE IN KOREA) 및 기술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KFA는 발표에 앞서 '대표팀 경쟁력 강화전략 보고서'라는 책자를 제공했다. 문서화된 보고서를 통해 현장과 같은 내용을 공유하고 나침반 삼아 대표팀을 이끌 것이라 말했다.

김지훈 팀장은 기술정책 및 제도, 대표팀 및 선수, 환경 및 시스템, 한국적인 특징·상황을 녹여내 한국축구의 기술철학을 정립했다고 알렸다.

KFA는 대표팀의 정체성을 '태극전사'로 명명했다. '태극'은 한국적인 정신을 계승하며 세계축구의 흐름과 트렌드를 적용하는 것이다. '전사'는 두려움 없는 기백과 용맹함을 뜻한다.

이를 종합해 만들어진 기술철학의 정신은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 축구다. '빠르다'는 것은 물리적인 속도를 포함해 행동력, 민첩성, 반응 등 태극전사가 가지는 고유의 특성이다. '용맹하다'는 태극전사가 갖춰야 할 기백이다. '주도하다'는 역할과 목적이 명확할 때 우리 방식대로 경기를 이끌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게임모델을 통해 기술철학을 경기장에서 구현한다. 게임모델 구현을 위해 코칭스태프의 역량을 강조했다. KFA는 지도자들과 미팅을 정례화하고 역량을 꾸준히 강화할 예정이다.

기술철학 이행을 위해 '패러다임의 전환'과 하이퍼포먼스그룹 운영'을 진행한다.. 패러다임의 변화는 각 연령별 대표팀 운영 체계화 및 강화, 선수 개인 육성 집중, 대회 위주 관리에서 세대의 관리, 현장 공유 및 협업 강화를 목표로 행해진다. 하이퍼포먼스그룹은 현장 중심 스포츠 과학 적용, 내부 전문가 그룹 협업 시스템, 해외 전문가 그룹 연계 역량 강화, 현장 공유 및 협업 강화 등으로 운영된다.

김지훈 팀장은 "이제 시작이다"라고 강조했다. 드디어 A대표팀을 포함한 모든 연령별 대표팀이 동일한 기술철학 하에 움직이게 된다. 이를 통해 기술철학을 구현할 수 있는 선수를 육성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앞으로 한국축구가 보여줄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 플레이에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