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임솔 비주얼 폼 美쳤다...김혜윤, 싱그러움 담은 발리 화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윤이 발리에서 청량함을 뽐냈다.

20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공식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김혜윤과 함께한 7월호 화보컷을 공개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화보 속 김혜윤은 싱그럽고 청량한 발리의 자연과 어우러져 발랄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배우 김혜윤의 단단한 내면과 연기를 향한 열정, '임솔'을 연기한 소감을 풀어냈다.

김혜윤은 "(선재 업고 튀어는) 한 인물의 일기장을 들여다본 것 같은 시간이었어요. 10대부터 30대까지 '임솔'이라는 인물로 살아본 정말 귀한 시간이었죠. 좋은 경험이기도 했고요. 덕분에 솔이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10대부터 30대까지 한 작품 안에서 보여줘야 했던 부담감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다양한 10대 캐릭터를 만나봤지만 솔이와 같이 내면은 30대지만 겉모습은 10대인 캐릭터는 처음이었어요. 그래서 30대의 노련한 모습이 최대한 드러날 수 있도록 추임새를 넣거나 10대는 잘 쓰지 않을 것 같은 말투를 사용하는 등 연기할 때 더 신경 쓰려 노력했죠"라고 말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 활동을 한 김혜윤은 여전히 스스로에게 엄격하다면서 "전 엄격한 제 모습이 좋아요. 항상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하거든요. 과거의 아쉬운 점을 잊지 않고 다음에는 더 잘하려고 여러 번 시도했기에 저 스스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아직까진 이만하면 괜찮아 하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은 없었지만 시간이 지나고 경험을 더 쌓은 후에는 꼭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순간이 왔으면 해요.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길 수 있다면 더 좋겠죠"라고 그간을 되돌아봤다.

이어 김혜윤은 "연기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굉장히 풀어져 있는 편이에요. 마치 선택과 집중처럼요.(웃음) 제가 정말 좋아하고, 그래서 더 잘하고 싶은 연기에 최선을 다하고 엄격해지고 싶죠"라며 연기자 김혜윤과 본체 김혜윤의 다른 점에 대해 언급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재 업고 튀어' 결말은 어땠을까. 김혜윤은 "만약 선재가 솔이를 영영 기억하지 못하는 결말이었다면 솔이는 아마 여러분이 방송에서 본 모습보다 훨씬 더 많이 울면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거예요. 지금의 결말이라 참 다행이죠" 라며 촬영을 위해 방문한 이곳 발리에서 '선재 업고 튀어'를 정주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김혜윤은 "제 작품이 위로가 됐다는 말씀을 해주시는 분들이 계셨어요. 사실 '나'라는 사람이 엄청 대단한 게 아닌데 제가 좋아하는 연기를 하면서 누군가의 인생에 힘이 되고 또 긍정적인 기운을 줄 수 있다는 건 정말 뜻깊은 일인 것 같아요. 앞으로도 김혜윤이라는 재료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좋은 기운과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어요"라며 배우로서 바라는 지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김혜윤은 지난달 28일 종영한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임솔 역으로 열연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