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최동석, 박지윤과 이혼→소속사 새둥지...‘이제 혼자다’까지 출연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방송인 최동석. 사진|스토리앤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KBS 아나운서 출신 최동석이 이혼 후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20일 스토리앤플러스 측은 최동석과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리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소유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아온 최동석을 새 식구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존재감을 빛낼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최동석은 ‘연예가중계’부터 ‘사랑의 리퀘스트’, ‘뉴스9’ 등 프로그램의 장르를 뛰어 넘으며 깔끔한 진행 실력을 선보여 많은 사랑을 많은 바 있다.

또한, 최동석은 오는 7월 첫 방송되는 TV조선 ‘이제 혼자다’에서 재도약을 준비하는 여정을 꾸밈없이 보여주며 MC로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2021년 8월 KBS를 퇴사하고 프리랜서 선언을 하면서 화제를 모은 최동석이 앞으로 스토리앤플러스와 함께 어떠한 시너지를 발휘할지 많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스토리앤플러스에는 배우 김상우, 정이헌, 이정원과 가수 한서인, 이주천 등이 소속돼 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