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9피안타에 폭투까지…고개 숙인 롯데 40억 잠수함, 5⅓이닝 6실점 난조 ‘2G 연속 패전 위기’ [오!쎈 수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수원, 김성락 기자] 18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이날 홈팀 KT는 엄상백, 원정팀 롯데는 한현희를 선발로 내세웠다. 5회말 종료 후 롯데 한현희가 더그아웃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4.06.18 / ksl0919@osen.co.kr


OSEN

[OSEN=수원, 김성락 기자] 18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이날 홈팀 KT는 엄상백, 원정팀 롯데는 한현희를 선발로 내세웠다. 1회말 롯데 선발 한현희가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4.06.18 / ksl0919@osen.co.kr


[OSEN=수원, 이후광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40억 FA 투수’ 한현희가 KT 위즈 타선을 만나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한현희는 1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6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3탈삼진 6실점으로 흔들렸다.

1점의 리드를 안은 1회말부터 실점했다. 선두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중전안타를 맞은 뒤 1사 1루에서 강백호 상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허용하며 1사 2, 3루 위기를 맞이했다. 이어 오재일을 만나 중견수 쪽으로 향하는 동점 희생플라이를 맞았다.

2회와 3회를 연달아 삼자범퇴 처리하며 한동안 안정감을 뽐낸 한현희. 그러나 평화도 잠시 1-1로 맞선 4회 선두타자 강백호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곧이어 오재일(2루타), 장성우(우전안타) 상대로 연달아 적시타를 헌납했다. 다만 계속된 무사 1루 위기는 번트를 시도한 이호연을 야수선택, 오윤석을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잡고 극복했다. 이호연 타석 때 3루수 손호영의 2루 송구가 부정확했지만, 2루에 도착한 장성우가 오버런을 하다가 태그아웃되는 행운이 따랐다.

한현희는 2-3으로 뒤진 5회에도 흔들렸다. 김상수를 유격수 뜬공, 홍현빈을 루킹 삼진으로 잘 잡아놓고 로하스에게 솔로홈런을 맞았다. 3B-1S 불리한 카운트에서 던진 131km 슬라이더가 야속하게도 비거리 135m 우월 홈런으로 연결됐다. 이후 김민혁의 내야안타 타구에 왼쪽 정강이를 맞아 고통을 호소한 뒤 강백호 상대로 중전안타까지 내줬지만, 오재일을 루킹 삼진으로 잡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4-4로 맞선 6회는 선두타자 장성우의 안타로 출발했다. 이어 이호연을 좌익수 뜬공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오윤석을 만나 1타점 3루타를 맞았다. 좌익수 빅터 레이예스의 무리한 다이빙캐치 시도로 인해 타구가 좌측 담장까리 굴러갔다. 한현희는 이후 김상수 타석 때 폭투를 범해 3루주자 오윤석에게 홈까지 내줬다.

한현희는 타석에 있던 김상수에게 6구 승부 끝 사구를 내주며 흔들렸고, 4-6으로 뒤진 6회 1사 1루에서 구승민과 교체됐다. 투구수는 87개.

한편 구승민이 첫 타자 홍현빈에게 안타를 맞아 1사 1, 2루 위기에 몰렸지만, 로하스를 헛스윙 삼진, 김민혁을 유격수 땅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한현희의 승계주자 1명도 지워졌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