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10년 만에 투어”…김수현, 팬사랑 빛난 태국 팬미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수현이 2024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뜨겁게 열었다.

지난 6월 1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김수현의 2024 아시아 투어 ‘EYES ON YOU’가 100여명이 넘는 취재진의 취재 열기와 팬미팅 티켓 전석 매진으로 성료됐다.

드라마 ‘눈물의 여왕’ OST인 크러쉬의 ‘미안해 미워해 사랑해’를 부르며 등장한 김수현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밴드 라이브 연주에 맞춰 열창했다. 실루엣에서 마침내 김수현의 얼굴이 보였을 때 공연장이 떠내려갈 듯한 함성이 터져 나왔고, 팬들은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김수현의 노래에 열광했다.

매일경제

배우 김수현이 2024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뜨겁게 열었다. 사진=골드메달리스트


김수현은 처음 공개하는 ‘눈물의 여왕’ 비하인드부터 태국어를 배우고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등 재치있는 입담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또한, 그날 배운 태국어를 공연 내내 적절히 사용하는 센스와 무대 중앙뿐 아니라 양 옆도 사용하며 모든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눈을 맞추려는 스윗한 매력으로 태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직접 그린 그림으로 특별 제작한 브로치를 선물하는 럭키 드로우 코너에서 김수현은 계획되어 있던 수량에 즉흥적으로 본인이 착용하고 있던 브로치까지 깜짝 선물해 감동을 주었다.

매일경제

배우 김수현이 2024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뜨겁게 열었다. 사진=골드메달리스트


김수현은 아시아 투어를 하게 된 소감에 대해 “10년 만에 투어를 하게 됐습니다. 오늘 태국을 시작으로 좋은 기운 얻어서 투어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지면서도 “(오프닝에서 문 열리고) 나오는데 함성 소리를 들어서 앞으로 못 나올 뻔 했습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그리고 “오래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기억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오늘 꼭 모두 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됐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깊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방콕으로 시작된 김수현의 ‘2024 아시아 투어’는 오는 22일과 23일 요코하마, 29일 마닐라, 7월 6일 타이베이, 8월 10일 홍콩, 9월 7일 자카르타에서 열린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