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제2의 메시’ 스페인 라민 야말…유로 최연소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스페인의 축국 국가대표 라민 야말이 유로 2024(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대회 최연소 출전·공격포인트 기록을 동시에 썼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의 축국 국가대표 라민 야말이 유로 2024(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대회 최연소 출전·공격포인트 기록을 동시에 썼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 이후 최고 유망주라는 수식어를 스스로 입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야말은 16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슈타디온에서 크로아티아와의 유로 2024 조별리그 B조 1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야말의 선발은 유로 역사를 새로 썼다. 만 16세 338일인 야말은 지난 2020년 대회에서 카츠페르 코즈워프스키(브라이턴)가 만 17세 246일의 나이에 세운 유로 최연소 출전 기록을 다시 썼다.

여기에 유로 최연소 공격포인트까지 가져갔다. 전반 47분 오른쪽에서 대각선 크로스를 올려 스페인의 3-0 승리에 쐐기를 박는 다니 카르바할의 골을 도왔다.

이날 야말은 기록을 떠나 경기 내용 면에서도 ‘만점’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야말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격해 크로아티아 미드필더진과 수비진을 헤집으며 스페인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해냈다.

한편 야말은 FC바르셀로나에서 ‘제2의 메시’로 주목받아왔다. 2022-2023시즌 바르셀로나 데뷔전에서 만 15세 290일의 나이로 첫 경기를 소화하기도 했다. 이는 1922년 아르만도 사기(15세)가 세운 이 구단 최연소 데뷔 기록을 100여 년 만에 깬 것이기도 하다. 지난해 9월에는 스페인 대표팀 최연소 출전 기록과 최연소 득점 기록(이상 16세 57일)을 모두 새로 썼다.

유민지 기자 mj@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