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쏟아지는 포탄에 떠돌며 훈련”…전쟁통에 ‘유로 2024’ 나가는 우크라의 각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로2024 출전하는 우크라이나

“희망, 기개를 보여줄 것” 의지

헤럴드경제

세르히 레브로우 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감독. [우크라이나축구협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희량 기자] 전쟁은 희망을 향한 우크라이나인들의 의지를 꺾지 못했다.

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세르히 레브로우 감독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 조국에 대한 마음과 정신을 보여주겠다”며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우크라이나는 14일 독일 뮌헨에서 개막한 유로 2024에 참가한다.

2022년 2월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는 전쟁 중으로, 우크라이나는 전쟁 이후 처음으로 주요 국제 축구 대회에 임한다.

벨기에, 슬로바키아, 루마니아와 함께 E조에 속한 우크라이나는 17일 루마니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을 가진다.

우크라이나의 레브로우 감독은 유로 2024에서의 선전이 조국에 희망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레브로우 감독은 "우크라이나에서 축구가 가장 중요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3월 우크라이나가 플레이오프를 거쳐 유로 2024 출전 티켓을 따내자 "우크라이나 국민은 어려울 때에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싸운다는 걸 다시 한번 증명했다"고 말했다.

레브로우 감독은 "최전선에서 싸우는 군인들이 우리의 축구가 자랑스럽다는 편지를 보내왔다. 우리의 기개를 유럽에 보여줄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어느덧 3년 차에 접어든 전쟁 속에 우크라이나는 경기장에 떨어지는 포탄들로 훈련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주변국을 떠돌며 열악한 조건에서 훈련해야 한 우크라이나 대표팀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레브로우 감독은 노란색·파란색의 우크라이나 유니폼을 입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지를 끊임없이 강조하며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에게 힘을 불어넣고 있다.

레브로우 감독은 훈련하는 선수들에게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어린이들의 영상을 보여주거나 선수들에게 최전선에서 싸우는 군인들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레브로우 감독은 "몇 분간 눈물을 흘린 선수들은 당연히 이전과는 다른 마음을 갖고 경기장에 들어간다"면서 "우크라이나의 정신을 다시 한번 보여줘야 한다. 경기에서 이기는 것뿐만 아니라 열정과 기개도 전세계에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레브로우 감독은 "하루빨리 전쟁이 끝나 조국이 폐허에서 다시 회복하는 게 꿈"이라고도 했다.

한편 러시아는 유럽축구연맹의 출전 금지 제재를 받아 이번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

hop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