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빅뱅 대성, YG 나와 새 출발하며 느낀 것? “안락한 버팀목이었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가수 케이윌과 빅뱅 멤버 대성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집대성' 캡처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케이윌에게 YG와 전속계약을 종료한 후 느꼈던 것들을 전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집대성’에는 “도플갱어 ★쉽 이사님과의 미러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가수 케이윌이 게스트로 출연해 대성과 유쾌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대성은 “여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거의 형이 초창기 멤버잖아요”라고 서두를 열었다. 이에 케이윌이 “초창기 멤버가 아니라 설립 때부터 있었다”고 밝히자 “지금은 이사님이라고 불리던데 진짜 이사인지 명예이사인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앞서 케이윌이 속한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아이돌 그룹 아이브, 우주소녀, 몬스타엑스와 배우 이동욱, 송승헌, 유연석 등이 소속되어있는 유명 엔터 그룹이다.

이에 케이윌은 “다 그렇게 (이사님이라고) 부른다”며 허탈하게 웃음 지었다. 그는 나영석PD가 진행했던 유튜브 콘텐츠 ‘출장 십오야’에 출연했다가 PD가 ‘이사님’이라 부르면서 해당 명칭을 얻었다고.

케이윌은 “예전엔 전부 알았는데 회사가 커지면서 직원분들이랑 가까워질 계기가 없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대성 역시 “YG에서 연습생을 보낼 때는 지누션과 옥상 바비큐 파티를 했었다”며 “(회사가 커지면서) 지금은 힘들다”고 공감했다.

세계일보

가수 대성이 홀로서기를 시작하며 느낀 점을 얘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집대성'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윌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만 3번째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처음 재계약을 하고 다음 계약 때는 홀로서기도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회사에서도 (홀로서기를) 응원해줬다는 것.

그는 “생각해보니 내가 이 작은 회사에서도 설득하지 못하는데 홀로 성공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얘기했다. 그러다가 회사 안에서 주장을 펼치고 시도해보자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이를 두고 케이윌은 “장단점이 있다”고 만족해했다.

대성은 “제가 YG를 나와서 딱 느낀 것은 ‘끝이 안 보이는 너무 큰 호수였구나’였다”고 고백하면서도 “나와보니까 역시 호수는 호수다”라고 고백했다. 대성은 현재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끝나고 새 출발을 시작한 지 딱 1년이 됐다고 한다.

이에 그는 “무궁무진한 바다가 있다”면서도 “더는 혼을 내주는 사람이 없어서 슬프다”고 장단점을 구분했다. 케이윌은 “생각해보면 나는 아이돌이 아닌 솔로 발라드 가수다”라면서 이런 상태에서 나오는 앨범을 잘 되기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가수가 앨범을 내고 노래를 하는 것은 본질이기에 너무 성공에 집착하지 말자고 조언했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