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4연속 위닝시리즈 롯데, LG 잡고 중위권 도약 꿈꾼다 [프로야구 14일 경기 일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한 한국프로야구(KBO) 롯데 자이언츠가 LG 트윈스를 만나 중위권 도약을 노린다.

롯데는 13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18-10 승리를 거두며 4연속 위닝시리즈를 거두는 데 성공했다. 지난달 31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부터 위닝시리즈를 이어온 롯데는 이 기간 동안 8승 4패를 기록하며 탈꼴찌에 성공했고 현재 8위에 올랐다. 트레이드로 이번 시즌 팀에 합류한 손호영을 비롯해 윤동희, 나승엽, 황성빈 등 타선이 폭발하며 상승세에 원동력이 됐다. 여기에 '사직 예수' 윌커슨과 드디어 잠재력이 터지려고 하는 '유망주' 김진욱이 선발진에서 호투를 펼치며 뒤를 받쳤다.

롯데는 LG와의 주말 시리즈 첫 선발로 이민석을 내세운다. 2022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 출신인 이민석은 이번 시즌 3차례의 선발 등판에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하고 있다. 롯데가 김진욱과 함께 소중하게 키우고 있는 선발 자원으로 최고 시속 155km까지 던지는 잠재력 있는 선수다.

LG는 엔스(7승 2패, 평균자책점 4.79)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엔스에겐 이번 경기가 아주 중요하다. LG는 이미 외국인 투수들이 부진해 교체를 시사한 바가 있다. 차명석 단장이 새 외국인 투수를 확인하러 지난달 28일 직접 미국으로 떠나기도 했다. 13일 경쟁자인 켈리가 비록 패전을 기록했지만 완투를 하는 책임감을 보여줬기 때문에 엔스로선 반드시 호투를 보여줘야 한다.

고척에선 두산의 '에이스' 알칸타라(1승 2패, 평균자책점 3.94)가 부활을 노린다. 이번 시즌 부상에서 복귀 후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알칸타라는 지난 시즌까지 보여줬던 위엄을 좀처럼 되찾고 있지 못하다. 이에 이승엽 감독은 로테이션상 13일 등판이던 알칸타라에게 하루의 여유를 더 주며 '이젠 구위를 회복할 때'라고 강조했다. 키움은 후라도(6승 4패, 평균자책점 3.79)를 마운드에 올려 연패 탈출을 노린다.

삼성 라이온즈는 NC를 만나 5연승에 도전한다.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삼성으로선 이번 시리즈가 아주 중요하다. 이번 경기 선발로 나서는 코너(4승 5패, 평균자책점 4.60)가 살아나야 삼성의 질주에 불이 붙을 수 있다. NC는 '토종 에이스' 신민혁(5승 4패, 평균자책점 3.82)이 선발로 등판한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한화 이글스는 선발로 문동주가 나선다. 문동주는 3승 3패 평균자책점 5.90으로 지난 시즌 신인왕을 받았던 임팩트에 비해 아쉬운 성적을 거두고 있다. 하지만 올 시즌 SSG 랜더스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따냈던 좋은 기억이 있어 다시 승리 사냥에 나선다. SSG는 '유망주' 송영진(1승 3패, 평균자책점 5.97)을 선발 투수로 선택했다.

한편 수원에선 kt 위즈가 쿠에바스(4승 6패, 평균자책점 3.19)를, KIA 타이거즈가 알드레드(0승 1패, 평균자책점 18.00)를 각각 선발로 예고했다.

△6월 14일 프로야구 경기 일정

- 롯데 vs LG (잠실·18시 30분)

- 두산 vs 키움 (고척·18시 30분)

- 삼성 vs NC (창원·18시 30분)

- SSG vs 한화 (대전·18시 30분)

- KIA vs KT (수원·18시 30분)

[이투데이/나병주 기자 (lahbj1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