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U-20 아시안컵 조편성 완료…한국, 레바논·UAE·쿠웨이트와 한 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AFC 공식 홈페이지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2025 아시아축구연맹(AFC) 20세 이하(U-20) 아시안컵 예선 조편성이 끝났다. 한국은 레바논, 아랍에미리트(UAE),쿠웨이트, 북마리아나제도와 본선을 두고 격돌한다.

AFC는 13일(한국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2025 AFC U-20 아시안컵 예선 조편성을 진행했다.

이창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C조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레바논, UAE, 쿠웨이트, 북마리아나제도와 경쟁을 펼친다.

이번 대회는 총 45개국이 참가해 10개 조(4개 팀씩 5개, 5개 팀씩 5개)로 나뉘어 예선을 치른다. 예선전은 오는 9월 21일부터 29일까지 펼쳐진다. 각 조 1위와 2위 중 상위 5개 팀은 내년 2월 중국에서 열리는 본선에 직행한다.

U-20 아시안컵 4강 안에 들면 2025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권을 받을 수 있다.

한국은 U-20 아시안컵 13번째 우승을 노린다. 앞서 12회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이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다.

지난해에는 4강에 올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끌던 한국은 U-20 아시안컵 4강에 진출했고, 2023 FIFA U-20 월드컵 역시 4강에 들었다.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UAE에 5승 2무 1패, 북마리아나제도에 1승을 기록한 바 있다. 쿠웨이트와는 1번 맞붙어 1무를 기록했고, 레바논과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