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중국서 돌아온 손준호, 수원FC서 K리그 복귀…공식 발표 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손준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건융FC 손준호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세곡체육공원에서 열린 K5리그 건융FC와 벽산플레이어스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4.5.2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중국 공안에 구금됐다가 10개월 만에 풀려난 전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손준호(32)가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프로축구 K리그에 복귀한다.

14일 수원FC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손준호는 수원FC 입단 절차의 마무리 단계를 밟고 있다.

큰 틀에서 합의는 이뤄졌고, 이날 오전 메디컬 테스트를 거친 뒤 오후에는 손준호의 입단이 공식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계약 기간 등 세부 조건을 조율한 뒤 최종 사인할 예정이다.

구단 관계자는 "손준호 영입이 예산상 어려울 걸로 봤다"면서도 "돈과 조건보다는 마음으로 움직인 게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은중 수원FC 감독도 "손준호는 톱 클래스 미드필더다. 활용 방안을 고민해볼 것"이라며 "이용, 윤빛가람, 지동원 등 고참들과 팀을 안정감 있게 이끌어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손준호는 계약이 끝나면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하고, 오는 20일 K리그 선수 추가 등록을 통해 본격적으로 K리그에 복귀할 전망이다.

앞서 손준호는 친정팀 전북 현대를 비롯해 다른 수도권 구단과도 협상했으나 합의에는 실패했다.

전날부터 수원FC와 손준호 간 교감이 오가기 시작했고, 입단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 손준호를 지도했던 최순호 수원FC 단장과의 인연도 있고, 권경원과 이용 등 전북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동료들도 손준호를 기다리고 있다.

중국에서 힘든 시간을 보낸 손준호는 수원FC에서 심리적 안정감을 찾고 빠르게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등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연합뉴스

팬들 만난 손준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건융FC 손준호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세곡체육공원에서 열린 K5리그 건융FC와 벽산플레이어스의 경기에 앞서 팬들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2024.5.26 pdj6635@yna.co.kr


중국 프로축구 산둥 타이산서 뛰었던 손준호는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연행됐고, '비(非)국가공작인원 수뢰죄'로 형사 구류돼 랴오닝성 차오양 공안국의 조사를 받았다.

형사 구류(임시 구속) 기한이 만료된 이후 구속(체포) 수사로 전환됐던 손준호는 중국 공안의 조사를 받다가 지난 3월 27일 귀국했다.

다만 손준호가 중국 당국으로부터 정확히 어떤 판단을 받아 석방된 것인지는 여전히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수원FC는 10개월 동안의 공백을 다시 채우기 위한 시간이 그리 오래 걸리지는 않을 걸로 내다보고, 손준호의 몸 상태와 경기력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손준호는 전술 수행 능력과 경기 운영 능력 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soru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