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김하성, 4타수 무안타 침묵…샌디에이고는 이틀 연속 끝내기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바깥쪽으로 빠진 것으로 보이는 공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는 불운 속에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2(239타수 53안타)로 떨어졌다.

2회 첫 타석에서 김하성은 상대 왼손 선발 호건 해리스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4회에는 시속 153㎞의 빠른 타구가 유격수 정면으로 굴러갔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아쉬운 판정이 나왔다.

7회말 김하성은 볼 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오른손 불펜 대니 히메네스의 5구째 바깥쪽 직구를 지켜본 뒤 '볼넷'임을 확신하고 1루 쪽으로 몸을 움직였다.

하지만, 주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다시 타석에서 선 김하성은 직구를 공략했으나,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4-4로 맞선 9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하성은 오클랜드 마무리 메이슨 밀러의 시속 164㎞ 빠른 공을 받아쳐 시속 167㎞짜리 타구를 만들었지만 공은 2루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김하성은 고전했지만, 샌디에이고는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2-4로 끌려가던 샌디에이고는 8회말에 터진 도너번 솔라노의 투런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9회말 1사 후 잭슨 메릴이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끝내기 홈런을 쳐 5-4로 승리했다.

전날 9회말 카일 히가시오카의 솔로포로 끝내기 승리를 거둔 샌디에이고는 이날도 승리하면서 오클랜드와의 3연전을 싹쓸이 했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