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정식 사령탑 찾기' 다시 돌입…축구 대표팀의 운명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선홍과 김도훈을 거치며, 석 달 째 임시감독 체제로 운영되는 축구 대표팀.

다시 정식 감독 선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대한축구협회가 오늘(18일) 비공개회의를 열어 최종 후보군을 골라내는 작업을 시작했는데요.

국내외 12명의 지도자를 놓고 5명 이내로 후보를 좁힐 거 같습니다.

외국인 감독을 뽑겠다는 방침은 재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국내 체류조건, 또 연봉과 같은 조건을 맞추기 위해서 현실적으로 국내 감독들도 고려하겠다는 겁니다.

열흘 뒤 조 추첨부터, 북중미 월드컵 3차 예선이 시작되는 만큼 늦어도 7월 초까지 선임 작업을 마치겠다는 게 협회의 구상인데요.

이번엔 과연 어떻게 될까요?

홍지용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