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강형욱 UP·피식대학 DOWN…7일만에 사과한 건 똑같았는데[TEN스타필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류예지의 예지력>>

논란 후 일주일 만에 입 연 강형욱과 피식대학
구독자 추이는 크게 달라져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텐아시아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예지의 예지력>>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의 미래와 그 파급력을 꿰뚫어봅니다.



분명 똑같이 사과했는데 결과는 엇갈렸다. 비슷한 시기,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과 피식대학이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강형욱은 각종 갑질 논란에 휘말렸고 피식대학은 선 넘은 유머로 곤욕을 치렀다.

30일 훈련사 강형욱이 자신의 채널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해명 방송을 올린지 일주일이 됐다. 지난 24일 올린 55분짜리 해명영상에서 강형욱은 CCTV 감시, 메신저 열람, 화장실 통제, 배변 봉투 명절 선물, 임금 체불, 반려견 레오 방치 등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텐아시아

보듬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해명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자, 해당 영상은 조회수 580만회를 넘어서면 화제의 중심이 됐다. 10만개를 돌파한 댓글란에도 강형욱을 응원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대중 앞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 사과하고 해명하는 모습이 진정성 있게 보인다는 해석이다.
텐아시아

텐아시아 DB



구독자 수도 늘었다. 논란 전 207만명이었으나 30일 오후 3시 기준 구독자는 211만명으로 4만명이 늘었다.

물론, 강형욱의 논란은 끝맺음 된 것은 아니다. 아직까지도 전 직원들의 반박이 이어지고 있어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텐아시아

피식대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 후 일주일 만에 입을 연 유튜버는 또 있다. 구독자 300만명이 훌쩍 넘을 정도로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피식대학이다.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공개한 ‘메이드 인 경상도’ 콘텐츠에서 지역 비하 발언으로 스스로 도마 위에 올랐다. 그로부터 7일이 흐른 지난 18일 늦은 밤, ‘피식대학’은 사과문을 올렸다.

피식대학 측은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다”고 했다. 영상은 뒤늦게 비공개 처리했다.

사과문을 올렸음에도 구독자 수는 계속해서 곤두박질치고 있다. 논란 전 318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30일 오후 3시 기준 298만명을 기록했다. 20만명의 구독자가 한꺼번에 빠지면서 300만 유튜버 타이틀도 잃게 됐다.

강형욱과 피식대학을 향한 여론이 극명하게 갈린 이유는 대처 방식의 차이 때문이라는 업계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강형욱의 경우 직접 모습을 드러내고 하나하나 해명 또는 사과하며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반면 피식대학은 뒤늦게 사과문만 게재했다는 점, 영상을 삭제하지 않고 비공개 처리했다는 점에서 안타깝다는 의견이 흘러나온다. 특히 영상을 삭제하지 않고 비공개로 돌릴 경우 조회수와 수익금은 챙길 수 있어 진정성과는 거리가 멀다는 의견이다.
텐아시아

보듬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식대학은 논란 이후 새롭게 영상 콘텐츠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18일 전 올린 현우진 편이 마지막이다. 이미 계약되어 있는 광고 건이나 영상 콘텐츠도 있을 터. 피식대학 측에 향후 업로드 행보에 대해 물어보니 입장을 밝힐 수 없다며 곤란함을 보였다.

업로드를 하지 않으면 새로운 구독자를 유입하기도 어렵다. 시간이 길어질수록 진실을 되짚고 진정성 있는 마음을 전달할 터닝포인트는 지나가기 마련이다. 다시 한번 영양군에 내려가 주민들과 콘텐츠를 찍든, 강형욱처럼 직접 나와서 사과하든 뭐든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피식대학이 이렇게까지 커버리기 전 호감을 샀던 장점들을 살려 나갔으면 한다. 소탈함과 솔직함, 당당함, 위트와 거침없는 말솜씨. 거기에다 경청을 더해야 한다. 성장에만 집중하느라 본인들의 장점을 너무 잊고 지냈던 피식대학의 행보가 안타깝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