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라디오쇼’ 박명수, “유튜브 위해 퇴사는 NO...예전같지 않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라디오쇼’ 박명수가 유튜브 시장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30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한 청취자는 박명수에게 전업 유튜버가 되기 위해 퇴사한다는 친구가 고민이라 털어놨다.

이에 박명수는 “미성년자도 아니고 격려를 해줘야지 말리는 건 아닌 것 같다. 뜬금없이 회사 때려 치는 게 아니라 아이템이나 콘셉트가 있지 않겠냐. 칭찬과 격려가 가장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 한 물 갔다, 다니던 회사 다녀라’ 이런 것보다는 정 하고 싶다면 박수 쳐주고 구독하겠다 격려해주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박명수는 “저는 말릴 거다. 유튜브 시장이 예전 같지 않다. 하지만 정 하고 싶다면. 혹시 대박 터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 청취자는 “오늘 동국대 축제에 가시지 않냐. 뉴진스 민지 닮은 딸이 기대하고 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갑자기 왜 부담을 주냐. 내 앞에 뉴진스, 뒤에 싸이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오늘 축제 오시는 분들과 열심히 놀아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