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황당하고 충격적' 손흥민, '단돈 1000억'에 토트넘 떠난다...행선지는 ATM? AI의 예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훗스퍼를 떠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영국 '풋볼 런던'은 29일(한국시간) "BettingSites는 AI 도구를 사용해 이번 여름 프리미어리그(PL)와 이외 국가에서 어떤 이적이 일어날지 예측했고, 이것은 몇 가지 매력적인 거래를 도출해 냈다"며 AI가 예상한 여름 이적시장에 대해 소개했다.

시즌이 종료되자마자 다양한 이적설들이 나오고 있다. 특히 감독들의 대이동이 눈에 띈다. 첼시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하면서 엔조 마레스카 감독 선임에 임박했다. 바이에른 뮌헨 역시 토마스 투헬 감독의 후임으로 빈센트 콤파니 감독을 선임했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을 대신해 한지 플릭 감독이 바르셀로나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이런 상황 속에서 AI는 다소 황당한 이적을 예측했다. 먼저 '풋볼 런던'은 "AI는 토트넘이 주장 손흥민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단돈 6,800만 유로(약 1,005억 원)에 잃을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체는 "손흥민은 31세이지만, 현재 토트넘에서 훨씬 더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언급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당한 예측은 손흥민뿐만이 아니다. 매체는 "AI는 첼시는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아슈라프 하키미를 6,000만 파운드(약 1,045억 원)에 영입할 것으로 예측했고, 아스널의 에밀 스미스 로우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5,000만 유로(약 740억 원)에 계약할 것으로 예측했다"고 전했다.

또한 "킬리안 음바페는 PSG에서 레알 마드리로 이적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AI에 따르면 그는 레알을 거절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놀라운 이적을 선택할 것이라고 한다"면서 "리버풀의 부적 모하메드 살라는 1억 3,000만 유로(약 1,925억 원)에 레알과 계약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BettingSites 책임자도 이러한 이적 가능성에 대해 의문과 함께 기대감을 품었다. 그는 "AI가 올바르게 판단하고 이러한 예측이 이적 시장 중 일부가 실제로 발생한다면 우리는 완전히 미친 여름 이적 기간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음바페가 레알을 무시하고 올드 트래포드로 이적하고, 이반 토니가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하는 것을 보는 이적 시장은 큰일이 될 것이다. 살라, 베르나르두 실바, 미겔 알미론, 손흥민, 스미스 로우 같은 선수는 말할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