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공이 수박만 해 보여… 김하성이 롤모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78회 황금사자기 고교야구]

‘타격 천재’ 덕수고 박준순 MVP에

타율 0.636에 출루율 0.773 ‘발군’

동아일보

덕수고 박준순(3학년·사진)은 동료들 사이에서 ‘타격 천재’로 통한다. 상대 투수가 어떤 코스에 어떤 구종을 던지든 척척 받아친다는 뜻이다. 박준순도 “작년부터 공이 수박만 하게 보인다. 치는 건 자신 있다”고 말한다.

박준순은 올해 황금사자기 결승에서 결승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에 우승기를 안겼다. 타율 0.636(11타수 7안타)으로 이번 대회를 마친 박준순은 타격상과 함께 최우수선수(MVP) 수상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볼넷과 몸에 맞는 공을 각 5개 기록하면서 출루율은 0.773에 달했다.

박준순은 “감독님과 코치님들께서 내가 해이해지지 않도록 잘 잡아주신 덕분에 MVP로 뽑힐 수 있었다”면서 “학교에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가 있다. 그 트로피를 보면서 황금사자기 우승의 꿈을 키웠는데 현실이 돼서 기쁘다. 황금사자기 우승은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웃었다. 그리고 계속해 “앞으로 남은 전국대회에서도 팀 우승을 도와 모든 대회 MVP가 되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수비 때 2루수를 맡는 박준순의 롤모델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에서 뛰는 김하성이다. 박준순은 “김하성 선배의 강한 어깨와 넓은 수비 범위를 닮고 싶다”면서도 “타격만큼은 내 스타일을 밀고 가고 싶다”고 했다.

박준순은 프로 팀 스카우트들 사이에서도 ‘타격 감각을 타고났다’는 평가 속에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야수 최대어로 꼽히고 있다. 올 시즌 19경기에서 도루 8개를 기록할 정도로 발도 빠르다. 박준순은 “그런 수식어가 따라다니니 야구를 하는 게 더 재미있다. 그래서 더욱 즐길 수 있게 된 것 같다”면서 “나뿐 아니라 3학년 동기들이 모두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