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넘나 미인이세용" 자숙한다던 유재환, 또 여성에 접근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곡비 사기·성희롱 의혹에 휩싸인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35)이 또다시 여성들에게 접근했다는 추가 폭로가 나왔다.

29일 네티즌 A씨는 본인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숙하시는 줄 알았던 그분, 이분 맞죠?”라며 유재환에게 받았다는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A씨는 유재환이 본인에게 “넘나 미인이세용”, “넘 예쁘신데 재미나용”, “혹시 가사같은 거 써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나요. 저는 음악을 만들거든용”, “같이 음악 작업하면 재밌을 거 같아서 여쭤봤어요”, “생각 있으시면 연락주세요. 노래 하셔도 되구요” 등 여러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하면서, 캡처 화면을 공개했다.

또 다른 B씨도 “자숙하신다던 분 맞나요?”라며 유재환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B씨는 유재환이 “너무나 미인이세요”라고 말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유재환이 실제로 A씨와 B씨에게 DM을 정말 보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유재환은 지난달 23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사랑하고 있다. 힘든 이 시기에 저에게 너무 큰 위로와 힘이 돼준 사람이 생겼다”며 작곡가 정인경과의 결혼을 알린 바 있다. 하지만 결혼 발표 이후 유재환의 작곡비 사기, 성희롱 의혹이 일었다. 유재환은 사기 의혹이 불거지자 본인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개인적인 일들이 여럿 중첩해 생겼고, 그러면서 건강의 이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의로 금전적 피해를 드리려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유재환은 지난 1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재차 올렸다. 그는 작곡 관련 자신에게 의뢰를 취소하길 원하는 이들에게 돈을 되돌려주기로 했다면서 “다만 금액이 너무 커서 지금 당장 한번에 모든 분께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 분할 변제 양해를 부탁 드리고 있다. 말씀드린 날짜는 무조건 책임지고 지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성추행, 성희롱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지난 자신의 부적절한 언행·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면서 “본의 아니게 몇몇 여성지인분들께 오해와 마음의 상처 드려 정말 너무나도 죄송하고 사과드린다. 무엇보다 최근까지도 연락을 웃으며 하며 지내서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카톡 내용이 전부 있기에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죽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음악 만드는 걸로 평생을 살아오고, 할 줄 아는 게 음악밖에 없다. 자숙하고 음악으로 봉사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