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돌싱포맨’ 이종혁, ‘팬과 결혼’ 이후 후회 “제정신이 아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이종혁이 신혼때 후회를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돌싱포맨’)’에서는 배우 이종혁, 이필모, 구성환이 출연했다. 이날 이종혁은 원래 자신의 팬이었던 아내를 떠올리며 “독보적으로 예뻤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로에서 연극하던 시절, 공연을 보러오던 아내를 보고 한눈에 반했다고 전하면서도 “저보다는 공연의 팬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종혁은 “그땐 제정신이 좀 아니었던 것 같다. 내 여자로 만들고 싶다는 성취욕이 있었다”며 당시 아내를 회상했다. 이후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해 10개월 만에 결혼했지만 이종혁은 “예쁜 것만 보고 결혼하는 건 아니더라. 나는 아내가 결혼하면 착해질 줄 알았다. 더 사귀어 보고 결혼할 걸 싶었다”며 신혼에는 이혼을 고려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자녀 출산 이후에는 결혼 생활도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이종혁은 “아기가 태어나니 어른이 된 느낌이 들더라. 그전에 엄청 싸운 거다. 그만 살자고 해도 그럴 이유도 없고”라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준호 또한 독보적인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천의 얼굴’ 구성환이 선보인 배우 한석규 성대모사에 당황해하더니 이내 “개그맨 신인들이 저러는데, 배우 아닌가요?”라고 팩폭을 날려 웃음 사수에 시동을 걸었다. 또한 김준호는 이상민이 학창 시절 수상 경력을 자랑하기 시작하자 이에 “나도 태권도 빨간 띠였어”라고 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김준호는 과거 학창시절 시절을 소환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학창시절 인기가 많았다는 이상민의 말에 “그렇게 따지면 저도 대전에서”라고 운을 떼더니 자신은 록 음악을 했었고 연기학원까지 다녀 인기가 폭발했다고 전했다. 이어 “‘원 트리 원 걸’이라고 나무 뒤에 (여학생)이 한 명씩 있었다”고 덧붙여 모두의 폭소를 유발했다.

김준호는 향후 김지민과의 프러포즈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상민이 프러포즈 계획에 대해 묻자 김준호는 “진짜로 (따로) 한 번 하고, ‘미우새’, ‘돌싱포맨’, ‘조선의 사랑꾼’에서 총 4번 할 것”이라고 답해 빅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종혁은 슬하에 두 아들 탁수와 준수 군을 두고 있다. 특히 이준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의 방송에 출연한 바 있으며, 현재 구독자 21만 8천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10준수’를 운영 중이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