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감독 떠난 한화, 대행 체제 첫 상대는 기세 좋은 롯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감독 중도 사퇴 악재에도 반전을 일으킬 수 있을까.

한화는 2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이번 롯데와 주중 시리즈 결과는 중위권 도약의 분수령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가장 시급한 건 분위기 재정비다. 한화에는 최근 큰 시련이 있었다. 바로 지난해부터 팀을 이끌어온 최원호 감독이 1년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은 것이다.

한화 구단은 27일 "최원호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지난 23일 LG 트윈스와 경기 후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혔고, 26일 구단이 이를 수락했다"고 알렸다. 새 사령탑이 오기 전까지는 정경배 수석 코치가 지휘봉을 잡는다.

최 감독이 이끌던 한화는 3월 파죽의 7연승을 달리며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까지만 해도 '괴물' 류현진이 합류한 선발 투수진이 매 경기 막강한 경기력을 뽐내며 상대 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최 감독도 시즌 초반 "이래서 선발 투수가 중요하다고 느낀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은 바 있다.

노컷뉴스

한화 최원호 전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곧장 한화는 무너졌다.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이던 우완 김민우가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 아웃 됐고 이어 문동주, 페냐 등 믿었던 선발 자원들이 부진을 겪기 시작했다.

그 결과 지난 23일에는 시즌 처음으로 '꼴찌'까지 내려앉았다. 현재 한화는 21승 29패 1무 승률 4할2푼을 기록해 리그 8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경기력이 나쁘지 않다는 점은 다행이다. 한화는 지난주 5경기에서 4승 1패를 기록했고, 현재 2연승을 달리고 있다. 특히 타자들이 활약해주고 있다. 한화는 최근 10경기에서 홈런 15개를 터뜨릴 만큼 타선이 제 몫을 해주고 있다. 이 기간 타율은 2할8푼9리다.

하지만 정 대행은 첫 경기부터 만만치 않은 팀을 상대한다. 바로 롯데다. 롯데는 현재 20승 28패 2무, 승률 4할1푼7리로 리그 9위에 위치해 있다.

순위는 최하위권이지만 5월 기세는 매우 좋다. 롯데는 이달 1일부터 26일까지 20경기를 치러 12승 7패 1무의 성적을 올렸다. 승률은 6할3푼1리로, 이 기간 10개 구단 중 2위에 달하는 성적이다.

지난주에는 주중 시리즈에서 1위 KIA 타이거즈를 만나 3연승을 거두며 야구계를 놀라게 만들었다. 주말 3연전에서도 상위권인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위닝 시리즈를 달성하며 매우 좋은 기세를 뿜어내고 있다.

롯데의 입장에서도 이번 한화 원정 3연전은 순위를 끌어 올릴 수 있는 절호의 찬스다. 한화와 승률 차이는 고작 '3리'이기 때문이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한화 문동주, 롯데 박세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한화는 시즌 초반 부진을 겪다가 최근 경기에서 모처럼 승리를 올린 '국가대표 1선발' 문동주를 선발 마운드에 올린다. 문동주는 올 시즌 7경기에 나서 2승 2패 평균자책점 7.39를 작성 중이다.

롯데에서는 '토종 에이스' 박세웅이 출격 대기 중이다. 박세웅은 현재까지 10경기 5승 3패 평균자책점 3.59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번 3연전 결과에 따라 프로야구 중하위권 순위표에도 큰 변동이 있을 전망이다. 위기의 한화가 반전을 일으킬지, 롯데가 기세를 이어갈지 팬들의 큰 관심이 모이는 매치 업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