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에스파 "뉴진스와 좋은 동료···음방 대기실서 '하트' 보내는 사이" [SE★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에스파(aespa)가 후배 그룹 뉴진스(New Jeans)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27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정규 1집 '아마겟돈(Armagedd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연 에스파는 타이틀곡 '아마겟돈' 무대를 선보이고 앨범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에스파는 최근 하이브와 어도어 민희진 대표간 내홍에서 뜻하지 않게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다. 지난달 민 대표가 연 기자회견에서 방시혁 의장이 민 대표에게 뉴진스 론칭 직전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는데, 해당 메시지에는 '에스파 밟을 수 있으시죠?'라는 내용이 담겨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에스파는 상대 아티스트인 뉴진스와는 좋은 동료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 의장의 카카오톡 메시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에스파는 "이슈를 알고 있다. 첫 정규 앨범이다 보니 연습에 매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뉴진스에 대해서는 "저희도 최근에 그분들과 음악 방송에서 만났다. 대기실에서 서로 하트를 주고 받았다. 귀엽다는 의미로"라며 "걱정하실 부분은 전혀 없다. 좋은 동료로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저희는 저희의 활동에 매진하려 한다. '슈퍼노바'라는 곡을 사랑해 주셔서 그저 감사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스파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규 1집 '아마겟돈'을 발매하고 컴백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아마겟돈'과 슈퍼노바'를 비롯해 총 10곡이 수록됐다.

허지영 기자 he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