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멜로눈깔’ 변우석 “안구건조증이라 촉촉, 김혜윤 울 때마다 업고튀고 싶었다”(살롱드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유튜브채널 ‘살롱드립2’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 기자] 변우석과 김혜윤이 눈만 마주쳐도 터지는 설렘 케미로 장도연과 수범이들을 즐겁게 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의 인기 코너 ‘살롱드립2’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한 tvN 월화극 ‘선재 업고 튀어’의 주인공 변우석(류선재 역), 김혜윤(임솔 역)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최근 ‘선업튀’에 푹 빠진 장도연은 솔선 커플을 지지하는 ‘수범이’들을 대신해 예능에 첫 동반 출연한 두 사람에게 폭풍 질문과 주접 가득한 호응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후 가족들 반응에 대해 변우석은 “가족들이 너무 행복함이 담긴 글들을 남겨주신다. 누나도 ‘친구들 난리 났다’ 그러고 부모님도 ‘사인 많이 해놓고 가라’ 하시고”라며 웃었다.

촬영 중 서로를 업고 튀고 싶은 순간이 있었냐고 하자 두 사람은 대화하려 고개를 기울였는데, 갑자기 장도연이 비명을 지르며 “뭐야 뭐야”하고 일어나 폭소를 자아냈다. 두 사람이 민망해하자 장도연은 “너네 사귀지?”라며 다짜고짜 물었고 “그냥 대화하려고 한 거다”라며 발그레해져 웃음을 안겼다.

달달 그 자체였던 벚꽃신에 대해 김혜윤은 “저랑 대화하고 있는데 오빠가 벚꽃을 잡고 계속 소원을 빌더라. 수십 개 잡더라”라고 폭로했다.

스포츠서울

유튜브채널 ‘살롱드립2’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도연이 “이건 정말 유죄다 하는 장면이 있었냐”라고 하자 김혜윤은 “내가 실제 찍으면서 오빠 진짜 멋있다 했던 장면이 있었다. 오빠가 나를 위해서 배 아프다고 버스 세워주는 장면이 되게 든든했다”라고 말했다.

변우석은 “혜윤이가 드라마 찍으면서 엄청 많이 울었다. 슬플 때도 울고, 기쁠 때도 울고 그래서 그럴 때마다 업고 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장도연이 “메이킹에서 보니까 컷 하고도 계속 손잡고 있고 하더라”라고 하자 김혜윤은 “고생했다 이런 느낌의 터치랄까요?”라고 해명했다. 변우석은 “눈물 연기가 쉽진 않으니까 혜윤이를 좀 달래주고 싶기도 했고”라고 말했다.

김혜윤은 “내가 핫팩을 많이 붙이고 있으니까, 그 스팟을 오빠가 잘 찾았다. 만지면 따뜻하니까”라고 하자 변우석은 “제가 좀 손이 차서”라며 웃었다.

변우석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혜윤이가 ‘내가 갑자기 돌아가도 울지마’라고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가 정말 슬퍼서 매컷 울었다”라고 말했다.

춤 욕심이 있는 김혜윤이 학원을 본격적으로 다니고 싶다고 하자 변우석은 “전문적으로는 안 했으면 좋겠다. 지금처럼 혼자 하는 게 더”라며 어설픈 매력을 유지해주길 바라서 웃음을 줬다.

김혜윤은 극중 김태성(송건희 분)을 위한 생일 이벤트에 선보인 UCC댄스에 대해 “연기 인생 중 제일 힘들었다. 많이 울었다”라며 촬영 중 현타를 고백했다. 김혜윤을 위해 ‘솔이 좋아’ 버전을 연기해준 변우석은 창피함에 동그란 과자를 눈에 대 웃음을 자아냈다.

변우석은 류선재와 싱크로율이 높다며 “사실 난 못하는 게 너무 많다. 다른 건 다 바보다. 기계도 모르고, 차도 모르고, 관심이 없다. 그래서 좀 바보 같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유튜브채널 ‘살롱드립2’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창 시절에 대해 변우석은 “중고등학교 때는 인기가 없었다. 중학교 때는 2~3년 정도 짝사랑했는데 고백을 못 했다. 친한 친구였는데 그냥 같이 얘기하고 이런 게 좋았다”라고 말했다. 숨바꼭질을 좋아했다는 변우석은 “내가 어릴 때 더 나무 같았다. 그래서 전봇대 뒤에 숨고 그랬다. 공감하시냐?”라며 173cm 장도연에 공감을 얻었다.

변우석의 멜로눈깔에 대해 장도연이 “박형식씨도 그렇더라. 컵라면을 바라봐도 눈이 촉촉하더라”라고 하자 변우석은 “안구 건조증이 있어서 눈이 좀 그렇다. 오래 뜨고 있으면 시리다”라고 남다른 촉촉한 눈빛의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윤은 변우석과 30cm 정도 나는 키 차이 때문에 촬영 중 고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앉아서 오빠를 올려다 보면 눈을 너무 치켜뜬 것처럼 보여서 시선을 카메라로 하거나 오빠 목젖쯤에 눈을 맞춰서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설레는 손크기 차이에 대해 실제 줄자로 손크기를 재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김혜윤은 16.5cm, 변우석은 20cm로 두 사람은 3.5cm의 설레는 손크기 차이를 드러냈다.

본명으로 된 두 사람의 휴대폰 주소록에 대해 별명을 추천해 달라고 하자 변우석은 “거진 2미터, 춤신솔”이라고 말해 웃음바다가 됐다.

변우석은 과거 영상들이 새삼 화제가 되는 것에 대해 “21세부터 활동을 시작했는데 13년을 다시 봐주시니까 저라는 사람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 부끄럽기도 하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변우석은 “난 오디션을 너무 많이 떨어졌다. 대본 리딩하고도 떨어지고, 그랬다. 내가 사람들 많은 곳에서 말하는 것도 힘들어하고, 그래서 잘해야겠다는 생각에 너무 부담스러웠는데 다음날 결국 함께 못할 것 같다고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친구한테 연락해서 바다 가서 소리를 좀 질렀다. 세상이 너무 억까더라. 난 열심히 했는데, 왜 이렇게 안 해주는 거야”라고 말해 웃음바다가 됐다.

장도연이 “만약 과거로 갈 수 있는 시계가 있다면 언제로 가서 무슨 얘기를 하고 싶은지”를 묻자 김혜윤은 “대학 시절이 좀 힘들었다. 잘하고 있으니까 꾸준히 열심히 하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변우석은 “책상 위에 공책을 하나 놔줄 거다. 인생에 대한 가이드북을 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