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포항스틸러스 수문장 황인재, 국가대표팀 첫 발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간절한 노력이 보상받은 기분'

포항스틸러스 골키퍼 황인재가 국가대표에 첫 발탁되는 영예를 안았다.

포항스틸러스의 골문을 든든히 지켜주고 있는 수문장 황인재가 생애 처음으로 국가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대표팀은 싱가포르와 서울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를 치른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인재는 내달 1일 김천상무 원정을 마친 후 2일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포항스틸러스는 리그 최소 실점(12개)을 기록하고 있는데 그 중심엔 황인재가 있다.

황인재는 클린시트를 5회나 기록하며 매 경기 눈부신 선방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발밑이 좋은 골키퍼’답게 패스 성공률이 높아 포항스틸러스의 공격 상황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인재 뿐만 아니라 현재 김천상무에서 군 복무 중인 수비수 박승욱도 국가대표팀에 첫 발탁되는 명예를 안았다.

황인재(사진)는 “처음이라 다소 얼떨떨하지만 간절히 노력한 만큼 보상받는 것 같아 기쁘다. 이렇게 올라설 수 있던 건 다 포항스틸러스 팬분들의 응원 덕분이라 생각한다”며 “포항스틸러스를 대표하고 나라를 대표해 좋은 모습 보여주고 돌아 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포항스틸러스는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광주전용구장에서 광주FC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5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친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