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한일톱텐쇼' 전유진→스미다 아이코, BTS·투어스·아일릿 댄스 배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한일톱텐쇼' 전유진-김다현-스미다 아이코가 방탄소년단-투어스-아일릿의 댄스 챌린지를 완벽 소화했다.

28일 밤 10시 첫 방송 될 MBN '한일톱텐쇼'는 한일 국가대표 현역 가수들이 출격, 치열한 명곡 대결을 벌이는 음악 예능 쇼. 한일 양국 가수들이 트로트는 물론 K-팝, J-팝까지 한일 양국의 명곡을 선곡, 무대 위에서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조이뉴스24

한일톱텐쇼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회에서는 '현역가왕' TOP7 전유진-마이진-김다현-린-박혜신-마리아-별사랑과 '트롯걸즈재팬' TOP7 후쿠다 미라이-스미다 아이코-나츠코-아즈마 아키-우타고코로 리에-마코토-카노우 미유 등이 총출동한다.

이와 관련 전유진-김다현-스미다 아이코가 한국과 일본 양국을 대표하는 10대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댄스 배틀' 무대로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린다. 먼저 MC 대성과 강남이 "가장 멋진 모습을 보여준 사람에게는 특별 선물로 순금 골드바가 주어진다"는 말을 건네 현장을 술렁이게 만든다. 첫 번째 인기 챌린지 댄스곡으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흘러나오자 일본팀 스미다 아이코가 손을 번쩍 들더니 무대로 올라와 현란하면서도 절도 있는 춤으로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든다.

이에 질세라 두 번째 곡으로 투어스의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가 나오자 한국팀 황금 막내 김다현이 투어스의 포인트 안무 동작과 표정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무대를 선보이고, 그런 김다현의 모습에 린은 "귀엽다"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환호한다. 이어 '현역가왕' 경연 당시 댄스동아리 출신이라는 반전 사실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던 전유진이 아일릿의 'Magnetic'이 들리자, 기다렸다는 듯 달려 나가 인상적인 손가락 댄스까지 100% 표현하며, 탁월한 댄스 실력을 입증한다.

이런 가운데 자칭타칭 '현역가왕' 대표 퍼포머 마이진은 비의 '태양을 피하는 방법'에 화려한 웨이브와 손끝 포즈까지 동원하는데 이어, 소품으로 안경까지 준비한 엔딩으로 확신의 예능캐임을 증명해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한다.

그런가하면 이날 '댄스 배틀'에서는 한국과 일본의 참가자들이 김종국의 '사랑스러워' 등 인기 챌린지 댄스곡들을 거침없이 선보이며 현장을 환호하게 한다. 하지만 의외로 순금 골드바는 모두가 예상하지 못했던 주인공에게 돌아가 현장의 폭소를 끌어낸다.

크레아 스튜디오 측은 "'한일톱텐쇼'는 한일 가수들이 펼치는 명곡 대결인 만큼 각 대결에서 이긴 곡을 '주간 베스트 송'으로 올리고, 시청자들의 투표를 받아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단 한 곡이 '히든 결산 왕중왕전'을 통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