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범인 김 양, 2037년 출소 후 계획 언급..자필 편지 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채연 기자] ‘그녀가 죽였다’에서 김혜수 주연 드라마 ‘소년심판’의 모티브가 된 사건이자, ‘아이가 아이를 토막 살인’한 사건으로 전국민적 충격을 안긴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범인 김 양의 행적을 쫓는다.

LG유플러스의 STUDIO X+U와 MBC에서 공동 제작한 크라임 팩추얼 시리즈 ‘그녀가 죽였다’에서는 2017년, 인천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던 9살 여자아이가 실종된 지 9시간 만에 잔인하게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된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을 다룬다.

피해자의 시신은 너무 참혹한 상태여서 신원을 파악하기도 쉽지 않았다. 그리고 새끼손가락, 폐 일부, 허벅지 살 일부가 사라진 상태였다. 이런 잔혹한 살인사건의 범인은 피해자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17살의 김 양이었다.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나창수 검사는 “고등학교 2학년인 아이가 이게 가능한가?”라며 김 양의 행위에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살해 동기와 피해자의 잃어버린 시신 일부의 행방은 한 CCTV 영상으로 들여다볼 수 있었다. 범행 직후 서울 홍대 거리에서 한 인물과 만난 김 양은 신체 일부가 담긴 쇼핑백을 건넸다. 이 인물의 정체는 ‘공동정범’으로 13년 형을 받은 박 양이었다. 두 사람의 관계는 사건의 실체와 깊은 관련이 있다. ‘그녀가 죽였다’ 제작진은 주범 김 양, 공동정범 박 양의 사건 당일 행적이 담긴 CCTV 영상을 입수해 최초로 공개한다.

한편, ‘그녀가 죽였다’에서는 김 양이 제작진에게 보낸 자필 편지도 공개된다. 편지에는 ‘2037년 출소하게 되면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에 대한 김 양의 속마음이 담겨있다. 잔혹한 범행 끝에 청소년기부터 20년간 복역하게 된 김 양이 어떤 생각을 하며 출소를 기다리고 있을지, ‘그녀가 죽였다’ 4화에서 들을 수 있다.

크라임 팩추얼 시리즈 ‘그녀가 죽였다’ 4화 1부, 2부는 27일(월), 28일(화) 0시 U+모바일tv에서 무삭제판으로 독점 선공개된다. MBC에서는 6월 2일(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cykim@osen.co.kr

[사진] STUDIO X+U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