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조정린, 오늘(27일) 모친상…출산 6개월 만 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조정린 기자.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방송인 출신 기자 조정린이 모친상을 당했다.

27일 방송계에 따르면 조정린의 모친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66세. 조정린 모친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9일 오전 9시, 장지는 경기 동두천 예례원이다.

조정린은 지난해 3월 변호사와 결혼해 같은 해 11월 득녀했다. 출산 6개월 만에 전해진 비보에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조정린은 2002년 MBC 팔도모창가수왕 대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리포터, 배우, MC, 라디오 DJ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조정린은 ‘별을 쏘다’, ‘사랑한다 말해줘’, ‘두근두근 체인지’, ‘논스톱5’, ‘열아홉 순정’, ‘밤이면 밤마다’ 등 드라마에 출연했다. 이후 2012년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공채에 합격했다.

그는 방송 기자로 전향해 문화부를 시작으로 사회부, 정치부, 탐사보도부 등을 거쳐 기자로 활동 중이다. 지난해 5월 SBS ‘강심장리그’에 출연해 근황과 함께 직접 임신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