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김호진 "♥김지호와 결혼 24년차, 아직도 애인 같아"(조선의 사랑꾼)[일문일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TV CHOSUN 순도 100% 리얼 다큐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 최초로 부부동반 예능에 출격하는 결혼 24년차 ‘호호커플’ 김지호♥김호진이 서로에 대해 “친구 같은 부부로는 최고”라고 자부하며 단단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오늘(27일, 월)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김지호♥김호진 부부의 사랑법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선보인 선공개 영상에서는 함께 갈 여행지를 고민하던 김지호가 “삽시도 어때? 삽시간에 갔다오나?”라며 특급 ‘아재 개그’를 선보이고, ‘사랑꾼 남편’ 김호진조차 “깜짝 놀랐다 진짜...”라며 할 말을 잃는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아재 감성’ 아내 김지호와 ‘소녀 감성’ 남편 김호진이 보여줄 ‘친구 같은’ 케미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두 사람은 ‘조선의 사랑꾼’ 첫 촬영 이후 “보는 거랑 완전 다르다”는 소감을 남겼다. 세상 둘째가라면 서러운 사랑꾼 부부 김지호♥김호진의 인터뷰를 공개한다.

Q. '조선의 사랑꾼'에 합류 후 첫 촬영 소감은?
김지호 - 방송이라는 매체를 통해 머리로만 생각했던 재밌는 경험들을 실현시켜보고픈 마음도 컸습니다. 그리고 활동을 시작하는 신호탄인 동시에 저에겐 편안한 웜업(warm up)으로 좋은 기회인 것 같았어요. 근데 합류해보니 ‘이지 웜업’은 저의 착각이었고, 생각보다 밀착한 카메라와 긴 촬영시간에 드라마 촬영 못지않게 남편이랑 “보는 거랑 완전 다르다”고 놀랐어요.(웃음) 하지만 촬영을 하니 긴장감도 생기고, 에너지도 왕성해지고 좋았어요. ‘조선의 사랑꾼’에서 함께하는 다른 커플들의 사랑 이야기를 보며 이해의 폭도 넓히고 사랑의 방법도 배워야겠어요.

Q. '나는 ‘조선의 ___ 사랑꾼’이다'에서 빈 곳을 채워주신다면? 본인은 어떤 사랑꾼인가요?
김호진 - 난 조선의 ‘친구 같은’ 사랑꾼이다. 난 조선의 ‘지란지교를 꿈꾸는’ 사랑꾼이다. 즐겁게 같이 놀고 서로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있어요.

김지호 - 나는 조선의 ‘망형지우’ 같은 사랑꾼이다. 저랑 남편은 그 어느 누구보다 서로 믿고 이해해주고 진정한 친구 같은 사이예요.

Q. 결혼한 지 24년 차 부부로서 서로에게 본인이 어떤 배우자인지 말씀 부탁드려요.
김호진 – 그동안 시간이 정말 어떻게 지났을까 생각할 때마다 옆에 지호도 같은 마음일 거라 생각합니다. 같은 배우이다 보니 와이프나 엄마 입장도 있지만 그래도 배우 김지호를 배려하고 싶은 마음이 큰 배우자이고 싶습니다.

김지호 - 제일 편하고 믿을 수 있는 존재. 덤벙대고 덜렁거려 신경은 쓰이지만 그 무엇을 하더라도 터놓고 상의하고, 나의 허물과 아픔을 터놓을 수 있는 존재예요. 나의 감정적인 치우침을 잡아줄 수 있는 이성적인 존재죠. ^^

Q. 그동안 '조선의 사랑꾼'에 많은 사랑꾼 커플, 부부들이 등장했는데요. ‘우리 부부가 다른 건 몰라도 이건 최고다!’라고 말할 수 있는 '자신감 포인트'가 있으실까요?
김호진 - 처음 결혼 생활을 할 때부터 공식적인 자리나 매체에서는 좀 더 자연스러운 모습이 보여지길 원했습니다. 다른 사랑꾼들은 어떨지 모르지만 결혼한 지 24년 차가 된 지금도 늘 친구같이 애인같이 생활하고 노는 모습은 최고일 것 같습니다.

김지호 – 글쎄요. ^^ 다들 너무 사랑꾼이셔서...저희는 오랜 시간 동안 서로를 겪고 나니 서로 존중해주고 하고 싶은 것도 응원해 줄 수 있는 사이라는 점. 그리고 친구처럼 대화도 많이 하고 많은 것을 함께 한다는 점이 포인트가 아닐까 싶어요.

Q. 상대방이 ‘나를 정말 사랑하는구나’라고 강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었다면?
김호진 - 김호진이 살아가는 그리고 살아온 시간들 속에 즐거움도 많았지만 잠 못 들고 고민할 수밖에 없는 시간들도 있었습니다. 그런 시간에 늘 최고의 지지자이자 헤쳐 나가는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이 지호여서 ‘사랑받는 사람이구나’ 생각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이 느껴지는 건 왜일까 생각도 해봅니다. 작은 건강까지도 챙겨주는 고마운 면도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김지호 - 무엇을 먹든, 무엇을 하든, 무엇을 고르든 남편이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난 다 좋아~"라고 말해줄 때. 그리고 그걸 해서 제가 좋아하면 남편도 같이 진심으로 좋아해 줄 때 나를 정말 사랑하는구나 느껴요.

Q. <조선의 사랑꾼>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주실 예정인지, 시청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무엇을 느꼈으면 하시는지 말씀 부탁드려요.
김호진 - 저희 부부를 통해 뭔가를 전하고자 하는 큰 마음보다 ‘소소하지만 저들은 저런 모습으로 즐겁게 살고 있구나’를 편하게 보여드리고 싶네요.

김지호 - 감히 저희의 모습을 보여드리며 뭔가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건 너무 거창한 것 같아요. 우리도 특별하지 않은 평범한 부부예요. 오랜 시간을 함께하면서 마모되어 서로를 존중하게 되고, 조심하게 되는 다양한 모습들을 통해 ‘아~저들은 저렇게 사는구나’ 또 하나의 결혼과 사랑의 형태를 보여드리는 한 예이기를 바라요.

사랑의 모든 순간을 담는 리얼 다큐 예능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되며, 김지호♥김호진 부부는 오늘(27일) 첫 출연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