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영웅시대, 소리질러!” 임영웅, 4만7000명 가득채운 상암월드컵경기장, 하늘색으로 물들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임영웅. 사진 | 물고기 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가수 임영웅이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을 하늘색으로 뜨겁게 물들였다.

임영웅 2024 콘서트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이 26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25~26일간 공연은 전석 매진 됐으며, 약 10만명의 팬이 전국 각지에서 운집했다.

이번 콘서트는 임영웅이 올해 처음으로 여는 공연이다. 그 무대를 상암월드컵경기장을 정해 관심을 모았다. 유명 아이돌도 채우기 힘든 좌석을 오픈과 동시에 매진하며 임영웅의 티켓 파워를 여실히 증명했다. 지난 25일 공연은 4만7000여석을 채우며 상암벌을 뜨겁게 달궜다.

26일 오후 6시30분이 되자 ‘영웅시대’(공식팬덤명)의 뜨거운 함성으로 공연의 막을 올렸다.

임영웅은 약5분간 진행된 인트로 영상과 함께 상암월드컵경기장 거대한 중앙스크린 하단에서 등장했다.

“영웅시대, 소리 질러”를 외치며 등장한 임영웅은 대표 히트곡 ‘무지개’로 무대를 열었다. 전주가 나오자마자 상암에 모인 팬들은 “임영웅”을 연호하며 폭발적인 함성으로 화답했다.

화려한 불꽃이 터지자 팬들 함성이 더욱 커졌다. 팬들은 응원봉을 흔들며 노래를 함께 따라 불렀다. 임영웅은 라이브로 “여러분 안녕하세요. 즐거우세요? 즐거운 만큼 소리 질러”라며 객석 호응을 이끌어냈다.

임영웅이 객석에 마이크를 넘기자 팬들도 함께 따라 불렀다.

우리 함께 가요. Du Du Du Du Du. 행복 가득 담은 배낭 하나 메고서 답답했던 일상과 도심을 벗어나”

오후 내내 내리던 비는 콘서트가 시작될 무렵이 되자 약속이나 한 것처럼 그쳤다.

임영웅은 상암 콘서트에서 대형 전광판을 비롯해 감탄을 자아낼만한 초특급 스케일의 무대와 연출, 흥을 더하는 밴드 세션의 풍성한 사운드, 댄서팀의 파워풀한 안무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라운드에는 관객이 입장하지 않고, 그라운드 밖으로 잔디를 침범하지 않은 4면을 두른 돌출무대가 설치돼 경기장의 잔디 훼손은 막으면서도 공연의 퀄리티는 높인 연출로 각광을 받았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