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김호중 학폭 의혹' 다룬 유튜버에...극성팬 "저XX 무조건 죽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포승줄에 묶여 취재진 앞에 선 가수 김호중ⓒ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 및 증거인멸 등의 의혹으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가 살인 예고글을 경찰에 신고했다.

유튜브 '카라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간밤 커뮤니티에서 저에 대한 살인 예고 글이 올라왔다는 제보가 빗발쳐 알아본 바 사실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해당 게시글은 유저들의 신고로 삭제됐으나 다행히 PDF로 증거를 수집해 제보해주신 구독자 여러분들 덕분에 경찰에 즉시 신고할 수 있게 됐다. 월요일 오전 경찰서에 방문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증거 제출과 함께 피해 조사를 받겠다. 도를 넘은 팬심이 어디까지인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MHN스포츠

사진= 카라큘라 유튜브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큘라가 공개한 커뮤니티 캡쳐본에는 한 팬이 "저 XX 내가 무조건 죽임"이라는 제목과 함께 카라큘라를 저격한 내용의 게시글이 담겨있었다.

앞서 카라큘라는 지난 23일, 고교시절 김호중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들을 취재하고 인터뷰를 공개했다.

당시 피해자 A씨는 "원래 김호중과 같은 성악과였다. 학교 다니다가 1년 휴학하고 다시 복학하니 김호중이 저와 같은 학년으로 들어와있더라"며 "걔(김호중)가 애들을 시켜서 저에게 말 거는 애들까지 막 때리고 괴롭혔다. 학교에서 왕따 당하고 두들겨맞고 했다. 저에게 말 거는 애들이 있으면 그 친구까지 (김호중이) 때리니까 애들이 아무도 다가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카라큘라는 해당 영상을 통해 "김호중에게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금전적 보상이 아니"라며 "늦었지만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공개적으로 사과하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MHN스포츠

취재진 앞에 선 가수 김호중ⓒ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가수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즈음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등)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후 음주 사실을 부인하다가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이에 검찰은 김호중을 비롯한 소속사 대표, 전 본부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사진= MHN스포츠 DB, 카라큘라 유튜브 채널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