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방송인 조세호,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초청 시구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조세호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운드에 섰다.

조세호는 25일(이하 한국시간 기준), 미국 뉴욕 메츠의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섰다. 조세호는 경기 직전 뉴욕 메츠 공식 SNS에 뉴욕 메츠 유니폼을 입고 인사를 전하며 "한국에서 온 조세호입니다. 초청해줘서 고맙습니다. 오늘 경기 재미있게 즐기길 바랍니다"고 영어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조세호는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라 포수에게 모자를 벗어 깍듯하게 인사 후 공을 던졌으며 뉴욕 메츠의 홈 팬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뉴욕 메츠의 공식 SNS는 조세호의 시구 영상과 함께 'Great Throw'라는 코멘트를 남겨 주기도 했다.

뉴욕 메츠는 MLB 전통의 명문 구단이자 한국인 메이저리거들이 다수 소속해 국내 팬들에게도 인지도가 높은 팀이다. 서재응, 구대성, 박찬호 등이 뉴욕 메츠 유니폼을 입고 뛴 바 있다. 뉴욕 메츠는 지난해 '한국의 밤' 행사를 기념해 배우 이서진을 초청해 시구를 맡긴 바 있으며, 당시 반응이 좋아 올해 한국에서 조세호를 선정해 초청하게 됐다.

조세호는 KBO에서 여러 팀의 경기에 시구를 한 바 있다. 최근 ENA·채널십오야 '찐팬구역'에 출연해 "두산 베어스 시구를 한 지 두 달 만에 한화 이글스 무대 응원을 해 스포츠 신문에 '시구는 베어스, 응원은 이글스'라고 보도된 경험이 있다."라며 "잠잠해졌을 때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에서 연락이 와 또 시구를 했다."고 밝히며 "대한민국 10개 구단을 모두 사랑하는 박애주의자!"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편 조세호는 현재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ENA '눈떠보니ooo' '찐팬구역' 넷플릭스 '슈퍼리치 이방인'를 비롯해 조만간 공개될 넷플릭스 '좀비버스2' 등 방송과 OTT, 유튜브 등 다양한 영역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사진=뉴욕메츠 공식 SNS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