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심장 튀어나올뻔, 손흥민은 아주 위험하다” 맨시티 4연패 주역의 칭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2023-2024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하며 맹활약한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시즌을 마무리하고 귀국했다.

지난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손흥민은 환영 나온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후 '휴식 모드'에 나섰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9번째 EPL 시즌을 뛰었다. 팀 주장까지 맡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선 17골 10도움을 기록했다. 2019-2020시즌(11골 10도움)과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로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EPL 무대에서 3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손흥민을 비롯해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이상 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뿐이다. 이미 '월드클래스'인 셈이다.

손흥민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결정적 골 찬스를 놓쳤다.

당시 토트넘은 0-1로 끌려간 후반 41분에 동점 찬스를 얻었다. 질주한 손흥민은 오르테가 콜키퍼 사이 1대1 찬스를 만들었다. 손흥민이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오르테가가 이를 기적적인 선방으로 막아냈다.

그렇게 위기를 넘긴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 추가 시간에 홀란드의 페널티킥(PK) 득점으로 승리를 못박았다.

손흥민은 이와 관련해 "나도 인간이다"라며 "맨시티 골키퍼가 정말 좋은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나는 팀을 위해 그렇게 좋은 기회에 득점하지 못한 데 대해 책임이 있다"고 사과했다.

자책과 아쉬움, 상대 선수에 대한 존중이 모두 담긴 말이었다.

헤럴드경제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맨시티 4연패 주역 베르나르도 실바는 손흥민을 여전히 아주 위험한 선수로 꼽았다.

실바는 '스카이스포츠' 인터뷰에서 "오르테가가 손흥민의 슛을 막았다. 그때 내 심장이 입밖으로 튀어나오는 줄 알았다"며 "바로 시계를 봤다. 만약 손흥민이 득점했다면 우리가 득점할 시간이 있는지를 확인했다"고 했다.

실바는 "손흥민은 정말 위험한 선수다. 하지만, 정말 믿지 못할 세이브였다"며 "우리가 4연패를 할 수 있도록 지켜준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번 시즌 5위에 머물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EPL 1~4위)에 실패했다. 한 단계 밑인 유로파리그를 뛰게 됐다.

축구대표팀의 '캡틴'이기도 한 손흥민은 다음 달 2일 태극전사들과 함께 싱가포르로 출국해 A매치 2연전 일정을 소화한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