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갑질 논란' 강형욱, 침묵 깨고 사과 "벌받아야 한다면 달게 받겠다…억측·허위에 법적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이 직장 내 갑질 논란에 대해 오랜 침묵 끝에 사과 및 해명 영상을 공개했다.

강형욱은 2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채널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약 55분 분량으로, 강형욱과 함께 보듬컴퍼니를 운영하는 아내가 함께 등장해 각종 논란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 및 사과를 전했다.

영상에서 강형욱은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서 이런 소식으로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저는 조금 더 반려견하고 잘 살 수 있는 이야기를 해야하는 사람인데, 그렇지 못한 행동들로 안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며 "제가 알고 있는 사실과 갖고 있는 기억들을 허심탄회하게 모두 말씀드리려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CCTV 감시 논란, 여직원 탈의실 감시, 메신저 감시, 화장실 통제, 명절 선물 배변봉투 스팸, 에폭시 바닥공사, 레오 방치, 강아지 굶김, 보호자 험담, 직장 내 인격모독, 폐업 후 훈련사 채용, 전화로 해고 통보, 보듬컴퍼니 폐업 논란, 임금 체불 논란 등에 대해 각각 해명에 나섰다.

먼저 CCTV에 대해서는 "감시 용도가 아니다. 물품들을 보관해야 해서 CCTV가 꼭 있었어야 했다. 도난이 있을 수도, 외부인이 있을 수도 있다. 훈련하다가 개가 물 수도 있고 사실을 인증하기 위해서는 있어야 했다. 그 분들이 '불쾌했다'고 느낀 것은 일하는 중에 CCTV를 달려고 하니 '우릴 감시하는 것이냐'고 한 것이다. 그 분들은 없는 사무실에 달려고 하니 불만이었던 것이다. 그 뒤로 입사한 분들은 그걸로 뭐라고 하지 않았다. "고 설명했다.

또한 메신저 감시 논란에 대해 강형욱 아내는 "관리자 페이지가 있어서 거기 감사 기능이 있었다. 들여다 봤다. 그래프가 이상하더라 소용돌이 치더라. 왜 이렇게 차이가 큰가 싶어서 살펴보니 직원들 대화가 나오더라. 눈에 띄다보니 저희 아들 이름이 있더라. '슈돌' 출연 비아냥. 그걸 보고 제가 눈이 뒤집히더라. 아들 앞세워서 돈 번다고 하더라. 제가 그때 눈이 뒤집혀서 6개월 치 대화를 밤새서 봤다. 대표님 조롱한 내용도 있고 너무 기가막혔다. 특정 직원이 그랬다"고 말했다.

이후 입사할 때 메신저 열람 동의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몰랐는데 변호사님이 '함부로 보면 안된다'고 조언해주셨다"며 "메신저에는 업무 이야기 외에는 개인적인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 그게 동의서에 적힌 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배변봉투에 명절 선물을 담아줬다는 것에 대해 강형욱은 "제가 생각할 땐 재밌는 일 중 하나였다. 발주 실수를 한 거다. 이마트에서 산 대형묶음이 온 것이다. 반품도 힘들고 재주문도 힘들고 '미안하다 발주 실수가 됐다' 해서 나눠가져가라고 했다. 좋아하며 양 손에 가져가신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줄 세워서 배변봉투에 햄 넣어드린것이 아니라 여러분이 나눠가지라고 했다. 어떤 봉투를 써서 자신들끼리 나눠가진지는 모르겠다. 보듬에서 쓰는 배변봉투는 그냥 일반 검은 비닐봉투다. 그걸 배변봉투로 쓰고 있다. 그 분들이 가져갈 손이 없으니 거기 있는 봉투를 썼을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폭언 논란에 대해서는 "제가 쓰는 화내는 말이 아니다. 저는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 저는 벌레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욕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다. 훈련하다보면 사나운 개들이 있을 수 있다. 교육 받다가 상처받을 수 있기에 실제로 훈련사 분들에게도 조심하세요 아닌 조심해 하고 소리칠 수도 있고 보호자 개줄을 놓치면 호되게 화를 냈다"고 밝혔다.

끝으로 강형욱은 "불편한 소식으로 얼굴 비추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 훈련사로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것 같다. 지금의 이런 일이 생겼고 이런 모습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훌륭한 직원들이 많았는데 그들이 전부 다 이런 얘기를 하고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보듬에서 일했다는 걸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는 분들에게 이런 모습 보이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로서 생긴 일에 대해서는 해명하고 섭섭한 부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 그 분들이 허락한다면 한분 한분 만나고 싶고 기회가 되면 충분히 사과하고, 혹시나 벌을 받아야 한다면 달게 받겠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정말 많은 억측과 비방, 허위가 있다. 저는 제가 열심히 일하고 멋진 직원 분들이 계셨던 곳을 억측 비방하시는 분들께 부탁드리고 싶다. 그만 멈춰달라고. 그들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대표로서 강형욱은 없다. 운영하지 않을 것이다. 더 좋은 훈련사가 되려고 노력하는 강형욱이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근 기업 정보서비스를 알려주는 한 사이트에는 강형욱과 그의 아내가 운영하는 반려견 훈련 회사 보듬컴퍼니와 관련된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는 보듬컴퍼니를 다닌 직원들이 "강형욱이 직원들을 가스라이팅했다", "강형욱 부부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퇴사하고 정신과에 계속 다녔다",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를 감시해 본인들에 대한 욕이 있나 확인했다. 메신저 감시에 대한 동의서를 강제로 작성시키고 해당 내용을 트집 잡아 협박했다"라고 주장한 충격적인 내용이 담겼다.

강형욱 부부가 운영하던 보듬컴퍼니는 사실상 폐업 상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설립된 보듬컴퍼니는 2021년 영업이익 4억 1000만원에서 2022년 7월 4000만원, 2023년 20억 3000만원으로 크게 올랐으나, 강형욱은 최근 PC 등 사용하던 집기를 모두 중고업체에 넘겼고, 사옥 역시 폐쇄하는 등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