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9억팔' 알고보니 천재타자? 2군서 홈런+4안타 대폭발…이승엽-이대호 성공 계보 잇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윤욱재 기자] '9억팔' 투수 유망주가 알고보니 천재타자였다?

최근 '타자 전향'을 선언한 키움 히어로즈의 유망주 장재영(22)이 퓨처스리그에서 첫 홈런을 터뜨리고 안타 4개를 폭발하는 맹타를 휘둘렀다.

키움 퓨처스팀 고양 히어로즈 소속인 장재영은 24일 고양야구장에서 열린 2024 메디힐 KBO 퓨처스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결과는 홈런 포함 6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의 맹타. 지난 21일 이천 베어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부터 타자로 출전하고 있는 장재영은 당시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하며 타자 전향 후 첫 안타를 신고했다. 22일 이천 두산전에서는 3타수 무안타에 그친 장재영은 이날 LG전에서 첫 홈런과 4안타를 동시에 폭발하며 타자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입증했다.

장재영은 1회초 무사 1,2루 찬스에서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3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등장했으나 삼진 아웃에 그친 장재영은 4회초 1사 1,2루 찬스에서 하영진을 상대로 좌월 3점홈런을 터뜨리며 팀에 10-2 리드를 안겼다. 비거리는 115m로 기록됐다.

장재영에게 만족이란 없었다. 6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를 터뜨린 장재영은 7회말 1사 2루 찬스에서 삼진 아웃을 물러났지만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우전 안타를 작렬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자랑했다. 이날 경기에서만 4안타를 폭발한 장재영은 자신의 퓨처스리그 시즌 타율을 .417(12타수 5안타)로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고양은 장재영과 더불어 주성원이 5타수 5안타 1타점 3득점, 안겸이 4투수 3안타 2타점 1득점, 이승원이 5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을 남기는 한편 선발투수 이종민이 4이닝 4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보이며 18-6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승리투수는 구원으로 나와 2이닝 1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남긴 양지율의 몫이었다.

비록 퓨처스리그 경기이지만 장재영은 타자 전향 후 3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면서 성공 가도를 달릴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 구단은 지난 19일 장재영의 타자 전향을 공식 발표했다. 당시 키움은 "지난 7일 고척스카이돔 구단 사무실에서 팔꿈치 부상 치료를 논의하기 위해 장재영과 만난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포지션 전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면서 팀과 선수의 미래를 위해 과감한 변화와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라고 밝혔다. 장재영은 팔꿈치 수술 대신 재활을 택했고 타자 전향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 부상 여파가 있어 지명타자로만 출전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수비 훈련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장재영은 구단과 면담 과정에서 "유격수를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상태로 키움 구단로 이를 존중하기로 했다. 키움은 장재영의 포지션을 유격수로만 국한하지 않고 중견수 훈련도 병행해 향후 포지션 선택의 폭을 넓히기로 했다.

사실 장재영은 덕수고 시절에도 타자로 날카로운 타격을 보였던 선수라 타자 전향에 큰 어려움은 없을 전망이다. 키움 구단 역시 "장재영은 덕수고 시절 투수 못지않게 타격에도 재능을 보였고, 프로에 와서도 스프링캠프 기간 타격 훈련을 병행한 경험이 있어 적응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구단은 빠른 발과 강한 어깨 등 우수한 운동 능력을 지닌 장재영이 좋은 타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방침이다"라고 덧붙인 상태다.

덕수고 시절부터 최고 시속 157km에 달하는 강속구를 던진 투수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장재영은 2021년 키움의 1차지명을 받고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계약금은 리그에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금액에 해당하는 9억원. 장재영은 투수로 키움에 입단했으나 아직까지 프로 무대에서 꽃을 피우지는 못하고 있다.

장재영은 프로 데뷔 첫 시즌이었던 2021년 19경기에 나와 17⅔이닝을 던져 1패 평균자책점 9.17에 그쳤고 2022년 14경기에 등판해 14이닝을 투구하면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7.71을 기록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 해 장재영은 23경기에 등판해 71⅔이닝을 던져 1승 5패 평균자책점 5.53을 기록했으나 71⅔이닝 동안 볼넷 66개, 몸에 맞는 볼 8개 등 사사구만 74개를 허용하면서 제구 난조에 시달렸다. 투수로서 프로 통산 성적은 56경기 103⅓이닝 1승 6패 평균자책점 6.45.

과연 투수로 꽃을 피우지 못한 장재영이 타자로 새로운 야구 인생을 개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과거 KBO 리그에는 투수에서 타자로 변신해 성공한 케이스가 여러 명이 있다. 이승엽, 이대호, 김응국, 이호준 등 프로 입단 당시만 해도 투수였지만 타자로 정착해 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