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장수 교양 '세상에 이런 일이'...결국 26년 대장정 멈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년을 달려온 '세상에 이런 일이'가 잠시 발걸음을 멈춘다.

1998년 5월 첫 방송을 시작으로 26년간 대장정을 이어온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순간포착')가 25일 방송을 끝으로 잠시 휴지기를 갖는다.

'순간포착'은 그간 받은 제보만 총 13만 8,565건에 이르고, VCR 영상은 총 5,639개, 회차로는 1279회의 방송을 이어가며 대표 교양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엄청난 기록엔 임성훈, 박소현 두 MC도 함께했다. 두 사람은 프로그램 첫 방송부터 MC 마이크를 잡았고 1,000회 특집에서는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최장수 공동진행자 기록 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지난 23일 진행된 '순간포착' 종방연에서는 전 출연자와 스태프들이 모여 '순간포착'의 26년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SBS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출연진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임성훈은 "'순간포착'은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자부심이 있었다. 26년간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고, 박소현 역시 "우리 프로그램은 수많은 제보자와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함께 할 수 있었다.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2014년부터 함께 한 이윤아 아나운서는 "언제든 오면 편안한 친정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모두 고생하셨고 딘딘은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지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이 자리에 있다는 것조차 영광"이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순간포착'은 25일 방송 이후, 잠시 휴지기를 갖고 새 단장에 돌입해 하반기 중 돌아올 예정이다.

한편, 25일 방송하는 '순간포착'은 26년의 시간을 추억해보는 특집 방송으로 꾸며져 10분 확대 편성된 오후 6시 40분부터 방송된다.

사진=SBS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