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지성 "육아하느라 살 많이 쪄...커넥션 위해 후유증 올 정도로 체중 감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성이 '커넥션'을 위해 후유증이 올 정도의 체중 감량을 했다는 뒷이야기를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 SBS 새 금토 드라마 '커넥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은 김문교 감독, 지성, 전미도, 권율, 김경남, 정순원, 정유민, 차엽, 이강욱이 참석했으며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커넥션'(극본 이현, 연출 김문교, 제작 스튜디오S, 쏘울픽쳐스, 풍년전파상)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극 중 안현경찰서 마약팀 에이스 형사지만 정작 모종의 사건으로 마약에 중독되는 경찰인 장재경 역으로 분하는 지성.

지성은 캐릭터 연구 과정에 관해 "캐릭터 준비에 수많은 과정이 있었다. 제가 육아를 하느라 살이 많이 쪄서 85kg까지 쪘었는데, 살을 빼서 캐릭터에 맞게 보이려고 두 달 정도 15kg 정도를 감량했다"며 "그러다 보니 체력적으로 힘이 많이 빠졌고, 다이어트 후유증도 심했다. 이런 부분을 오히려 연기로 가져오면서 승화시키려 했었다"는 뒷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배역이 아이러니한 상황에 놓인 인물인 만큼 "내적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하면서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마약에 중독된 상황에서 마약을 이겨내려는 자아와 마약 중독 상태를 즐기려는 자아의 내적 구분을 두고 혼란스럽게 싸워가는 과정을 연기해야 하다 보니 마인드 컨트롤이 필요했다"며 "대체로 뱉는 호흡으로 대사를 하는데, 마약에 중독된 상황을 연출하고자 들이마시면서 대사하기도 해서 어쩔 때는 과호흡으로 쓰러질 것 같았다. 근데 감독님은 잘 모르셔서 제가 직접 상황을 말씀드렸더니 별 반응이 없으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SBS 새 금토 드라마 '커넥션'은 24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한다.

사진=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