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김재중 "누나 8명, 큰누나와 20세 차이…가족만 32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일 KBS 2TV '편스토랑' 방송

뉴스1

KBS 편스토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편스토랑' 김재중이 딸재벌집 막내아들이라고 고백한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데뷔 21년 차 레전드 아이돌 김재중이 신입 편셰프로 출격한다.

김재중은 '편스토랑'을 통해 15년 만에 지상파 예능에 출연한다. 그의 먹고 사는 이야기가 공개될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김재중은 해외스케줄 소화 후 2주 만에 귀국, 자신만의 보금자리에서 소중한 하루를 보냈다. 짐 가방을 풀고, 해외에 있는 동안 꼭 먹고 싶었던 한식 요리들을 맛있게 만들어 먹은 김재중. 든든하게 아침을 먹은 김재중은 쉴 틈 없이 바로 각종 채소를 챙기더니 거실 바닥에 큰 비닐을 깔고 털썩 앉아 궁금증을 유발했다.

바로 시간이 있는 날 무생채를 만들기 위해 준비해 놨던 것. 김재중은 커다란 무 4개를 손질한 뒤 거침없는 속도로 채를 썰었다. 눈을 뗄 수 없는 김재중의 칼질 실력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김재중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사과, 대파 등 각종 식재료를 썰고 또 썰었다. 엄청난 양이었다.

그렇게 대용량 무생채를 만들며 김재중은 누나에게 전화를 걸었다. 알고 보니 김재중이 누나들, 조카들을 위해 쉬는 날 무생채를 만든 것. "이런 동생이 어디 있냐"며 모두 입을 모아 칭찬을 한 가운데 여러 누나와의 통화가 이어지자 김재중은 "누나가 8명이다, 큰 누나와 8세 차이"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김재중은 "누나가 8명, 매형이 8명, 조카들이 있고 부모님과 나까지 해서 가족이 32명이다"라고 말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야말로 대가족인 것. 이어 화면에는 학익진처럼 펼쳐진 누나들 사이에 선 김재중의 모습이 담긴 단란한 남매의 사진이 공개됐다. 김재중은 "문제는 조카들이 결혼을 할 시기가 됐다”라며 "결혼한 조카들이 아이를 낳으면…"이라며 할아버지 아이돌이 될 것을 우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딸재벌집 막내아들이었던 김재중. 김재중이 누나들, 조카들을 위해 만든 무생채는 얼마나 대용량일까. 어떤 맛일까. 김재중의 무생채를 맛본 누나들과 조카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24일 저녁 8시 30분 방송.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