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버닝썬 사태' 승리, 홍콩서 클럽 오픈?…"비자 신청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콩 언론들 "승리, 홍콩에 호화주택 매입하고 클럽도 개설 계획"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4)가 홍콩에서 클럽을 열 계획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홍콩 정부가 승리 측의 비자 신청이 없었다고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정부 대변인은 승리 이름은 거론하지 않은 채 "한국의 전 연예인으로부터 비자 신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