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안재욱 "♥최현주 4인분 기준 요리에 5kg 쪘다…남길 수 없어"('아빠는꽃중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아빠는 꽃중년’의 58세 아빠 신성우와 54세 아빠 안재욱이 자녀들의 운동회에서 온몸 투혼을 발휘해, 50대의 체력적 한계를 뛰어넘은 부성애의 힘을 느끼게 했다.

23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 6회에서는 신성우와 안재욱이 아이들의 운동회를 앞두고 한강 회동을 갖는 모습이 펼쳐지는 한편, 두 아들과 ‘수제면 만들기’ 도전에 나선 신성우, ‘띠동갑’ 연상 장모님과 딸 예진이를 공동 육아하는 김원준의 단짠단짠한 육아 현장이 그려져 안방에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신성우는 초등학교에 입학한 첫째 아들 태오의 운동회를 앞두고 안재욱을 호출해 한강에서 만났다. 그는 “내일 태오와 도현이(안재욱의 3세 아들)가 운동회를 해서, 미리 몸 좀 풀어볼까 해서”라고 한강 회동 배경을 설명했다. 직후 한강 공원에 돗자리를 깔고 앉은 두 사람은 운동회를 앞둔 50대 아빠의 고민을 나눴다. 신성우는 “운동회에서 뛰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된다. 트레이너는 뛰면 다친다고 말렸다”라고 털어놨으며, 안재욱 역시 “수현이(안재욱의 초등학교 2학년생 딸)가 처음 어린이집에서 운동회를 한다고 했을 때 너무 긴장했다. 혹시 뛰라고 하면 망신당할까 봐 열흘 정도 운동하며 준비했었다”라고 맞장구쳤다.

또한 안재욱은 “젊었을 때는 한 달만 운동해도 근육이 ‘펌핑’이 됐는데”라고 씁쓸해하더니, “난 살이 찌면 무릎이 아프다. 내 인생에서 가장 살 쪘을 때가 신혼 때다. 와이프가 만든 음식을 남길 수가 없어서. 그런데 와이프가 항상 4인분 기준으로 요리를 만드니까...한 5kg이 쪘다”라고 떠올렸다. 신성우는 “다 똑같구나~”라고 박장대소하더니, “지금은 급하게 운동하면 여기저기가 아프다. 그래도 태오가 뛰어달라고 하면 날아야지”라고 ‘아들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한강에서 운동회 대비는 하지 않고, 수다와 먹방만 이어가는 두 아빠의 모습에 ‘꽃대디’ 김구라는 짠한 눈빛을 보내면서도 “그래서 (운동회날) 뛰긴 뛰었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신성우와 안재욱은 운동회날 인증 영상을 공개했는데, 두 사람은 신발 던지기부터 줄다리기까지 젖 먹던 힘까지 쥐어짜는 투혼을 발휘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를 본 ‘꽃대디’들은 “진짜 열심히 하셨네~”, “올림픽보다 재밌다!”며 존경의 박수를 보냈다.

훈훈한 분위기 속, ‘수제면’ 만들기에 나선 신성우와 8세 태오, 3세 환준이의 하루가 펼쳐졌다. ‘면 러버’인 신성우네 삼부자는 지인인 김도윤 셰프가 운영하는 단골 식당을 방문해 메밀국수 만들기 비법을 전수받았다. 하지만 “직접 면을 만들고 싶다”는 신성우의 말에 김도윤 셰프는 “나도 손으로 만들었다가 아예 손을 못 쓰게 되어서 반죽 기계를 샀다”며 만류했다. 그럼에도 신성우는 집으로 돌아와 ‘수제면’ 만들기에 도전했다. 얼마 후 신성우는 반죽을 치대다 “전완근이 마비된 것 같다”며 탈진 상태에 이르렀고, ‘족타’로 전향해 발로 반죽을 완성시켰다.

이 과정에서 태오가 면 뽑기를 도왔고, 환준이는 밀가루부터 생면 먹방까지 시도해 깨알웃음을 안겼다. “손목이 나갔을 것 같다”는 ‘꽃대디’들의 말에, 신성우는 “원래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어져서”라며 웃었고, 김원준은 “성우 형님이 로커 기질이 있다. 저항 정신!”이라고 덧붙여 모두를 빵 터뜨렸다. 무려 세 시간에 걸친 정성 끝에 ‘족타면’으로 만든 국수를 맛 본 신성우와 태오, 환준이는 폭풍 먹방을 이어가며 행복하게 하루를 마감했다.

마지막으로 52세 아빠 김원준의 육아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대구 공연을 앞둔 김원준은 출발 직전까지 ‘송도 미미’ 장모님과 딸 예진이를 열심히 돌봤다. ‘띠동갑’ 위인 장모님에 대해 김원준은 “주중에 (맞벌이 부부인) 저희를 위해 함께 지내고 있는 육아 메이트이신데, 친구처럼 편한 사이”라고 찐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김원준과 장모님은 예진이와 댄스 타임부터 뿅망치 게임을 스스럼없이 즐기는 모습으로 ‘꽃대디’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우리 장모님은 나보다 열세 살 위이신데, 서로 좀 어려워한다. 하지만 김원준과 ‘송도 미미’ 장모님 같은 사이는 되고 싶지 않 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장모님은 예진이를 위해 두부부침을 해줬고, 김원준은 열심히 예진이를 먹였다. 이와 함께 김원준은 “먼저 장모님과 전화 통화를 하는 걸 신성우, 안재욱 형님이 들었는데 ‘목소리가 너무 젊으시다’고 내 아내인 줄 알았다고 했다”고 장모님 칭찬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두부 한 모를 순식간에 먹어치운 예진이는 ‘배 뽈록’ 자태를 자랑했으며, 공연을 하러 나선 아빠에게 사랑스런 뽀뽀를 날렸다. 예진이의 응원 덕에 대구에서 성황리에 무대를 마친 김원준은 30년 넘게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과도 만났다. 그는 “스튜디오 사업 실패로 6년간 가수 활동을 중단했던 때가 있었는데, 팬클럽이 그때도 제게 힘이 되어 줬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꽃대디’들은 ‘79돌’을 맞은 김용건을 위한 깜짝 생일 파티도 열었다. 김구라-신성우-안재욱-김원준이 ‘인간 화환’으로 변신해 ‘꽃대디들의 정신적 지주’인 김용건의 생일을 축하해 준 것. 김용건은 “칠십 평생에 이런 일은 처음이다. 오늘이 내 생에 최고의 날”이라며 행복하게 케이크 촛불을 껐다.

‘쉰둥이 아빠들’의 육아 고군분투기를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우며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까지 꽉 잡은 채널A ‘아빠는 꽃중년’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