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김민희 "이혼 소식에 男 지인들 '저도 각방쓴다'며 상기 돼"(금쪽상담소)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금쪽상담소 김민희 / 사진=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김민희가 인간관계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23일 저녁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추억의 아역배우 김민희와 딸 서지우가 출연했다.

이날 김민희는 "제가 전화를 잘 안 받고, 전화벨이 울리면 깜쪽 놀라니까 딸이 가끔 뛰어올 때가 있다. '왜 집에만 있냐'고 하더라. 저는 집이 좋다"고 집순이적 면모를 고백했다.

이에 대해 딸 서지우는 "솔직히 말하면 엄마가 밖에 나가는 게 손에 꼽는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김민희는 "저는 어릴 때부터 일을 했으니까 단체 생활, 회식, 단체 채팅방에 익숙하다. 제가 회식에 안 가면 '나 민희 아니면 안 가'라고 할 정도로 분위기 메이커였다. 놀기도 좋아했다. 사람도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김민희는 "일일이 그런 걸 케어하면서 살다 보니까 힘에 부치는 경우가 있었다. 결정적인 이유는 제가 좋아한 언니가 있었는데 어느 순간 '최백호 선생님 만날 때 나 좀 데려가'라고 하더라. 처음엔 '민희 씨' 하다가 '민희야' 하다가 '너는 만나고 나는 안 되니?'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김민희는 "어느 날 지인에게 전화가 왔다. 모 개그맨 선배가 펍을 오픈했는데 초대받았다. '못 간다'고 했다. 그리고 집에서 할 일을 하는데 친한 라디오 PD에게 전화가 오더니 '오늘 오시죠? 민희 씨 온다고 해서 다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며 "알고 보니 그 언니가 제가 올 거라고 했다더라. 그래서 모두 저를 기다리고 있었다. 지나가는 사람이면 '그런가 보다'하는데 제가 너무 좋아했던 언니였다. 그때 받은 충격으로 내 탓을 하게 되고 그러다보니 안 나게 됐다"고 집순이가 된 속사정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김민희는 "저는 주변에 사람이 끊이질 않았다"며 "너무 놀라서 갑자기 혈압이 확 올라가니까 쌍코피가 터진 적도 있다"고 인간관계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심지어 김민희는 "저는 귀신은 안 무섭다. 두려운 상황에 놓이는 거나, 외국 가서 혼자 지내는 것도 안 두려운데 사람이 돌변하는 게 있지 않냐"며 "제가 이혼했다고 남자 지인들에게 말하면 사람이 상기 돼 있다. '저도 각방 쓴다' '저도 이제 도장만 찍으면 된다' 이런 소리를 한다. 그런 것 때문에 사람을 더 안 만나게 되고, 일도 줄어들게 되더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서지우는 "엄마가 얘기를 해줘서 대충은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까지 자세히 드는 건 처음"이라고 충격을 표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