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송대관 “1년간 뼈저리게 후회..100억 집 날려” (‘이러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이숙영의 러브F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송대관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송대관은 23일 방송된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출연해 “뼈저린 후회의 시간들을 보낸 1년간 죽어야 하나 살아야 하나 매일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100억짜리 집을 하루아침에 날리고 월세방으로 가면서 마당에서 키우던 가족 같은 진돗개들을 떠나보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어차피 차표 한 장 들고 아무 것도 없이 시작한 인생이라 그 지점부터 인생을 다시 시작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힘든 일을 겪고 있을 다른 이들을 향해 “탈탈 털고 일어서야 한다. ‘세월이 약이겠지’ 하고 살아내다 보면 쨍 하고 해 뜰 날이 올 거다”라고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더불어 “살아보니 인생은 4박자가 아니라 8박자더라. 인생이 어디서 또 어떤 게 펼쳐질지 모른다. 겸허하게 살아야한다”고 덧붙였다.

송대관은 신곡 ‘지갑이 형님’을 발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