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통산 3번째 10-10' 손흥민, 드디어 쉴까...밝은 얼굴로 귀국→김도훈호 합류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서울, 박준형 기자]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가 열렸다. 대한민국 손흥민이 전반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4.03.21 / soul1014@osen.co.kr


[OSEN=고성환 기자] 2023-2024시즌을 마무리한 '캡틴' 손흥민(32, 토트넘 홋스퍼)이 밝은 얼굴로 한국 땅을 밟았다.

손흥민은 23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직접 마중나온 팬들의 환대에 감사를 표한 뒤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토트넘에서만 9번째 시즌을 마친 손흥민이다. 주장 완장까지 물려받은 그는 프리미어리그(PL) 17골 10도움을 터트리며 에이스로 활약했다. 팀 내 최다 득점이자 최다 도움(브레넌 존슨과 공동 1위)을 모두 석권했다.

손흥민은 좌측면 공격수은 물론이고 최전방 원톱 역할까지 수행하며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해리 케인의 빈자리를 메웠다. 그 덕분에 토트넘 역시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 밑에서 과도기를 보내면서도 5위로 시즌을 마감할 수 있었다.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따내며 유럽대항전 복귀에 성공했다.

OSEN

[OSEN=서울, 조은정 기자]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가 열렸다. 대한민국 손흥민이 태국전을 앞두고 입장하고 있다. 2024.03.21 /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손흥민은 마지막 경기에서 통산 3번째 10골-10도움까지 완성하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PL 역사상 10-10을 3차례나 기록한 선수는 6명뿐이다. 손흥민에 앞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가 해당 기록을 세웠다.

이뿐만이 아니다. 손흥민은 올해 초 2023 카타르 아시안컵으로 한 달 넘게 자리를 비웠지만, 지난 3월 루턴전 역전골로 토트넘 통산 160골 기록을 세웠다. 동시에 클리프 존스를 제치고 구단 역대 최다 득점 단독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이후로도 두 골을 추가하며 이제 4위 마틴 치버스(174골)를 12골 차로 추격 중이다.

또한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400경기 출전, PL 통산 300경기 출전이라는 금자탑도 쌓았다. 그는 지난달 웨스트햄전을 통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400경기 이상 소화한 14번째 선수가 됐다. 이달 초 리버풀전에선 PL 300번째 경기를 뛰며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셰필드와 PL 최종전에서도 선발 출전해 1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숨 돌릴 틈도 없이 비행기에 몸을 싣고 20시간 넘게 날아가 호주에 도착했다. 그리고 22일 뉴캐슬과 친선전을 치른 뒤 이날 귀국했다. 토트넘은 뉴캐슬과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석패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정말로 시즌을 마무리한 손흥민은 짧은 휴식을 가진 뒤 6월 열리는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싱가포르-중국 2연전을 준비한다. 한국 대표팀은 내달 6일 싱가포르 원정 경기, 11일 중국과 홈 경기를 치른다.

한편 대표팀은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6월 A매치를 소화한다. 대한축구협회(KFA)는 5월 내로 정식 감독 선임을 목표로 움직였지만, 1순위 후보였던 제시 마시 전 리즈 감독과 2순위 헤수스 카사스 이라크 대표팀 감독을 모두 놓쳤다. 마시 감독은 캐나다 대표팀을 택했고, 카사스 감독은 이라크 대표팀에 남기로 했다.

어쩔 수 없이 지난 3월에 이어 다시 한번 임시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김도훈 감독에게 6월 두 경기를 맡기며 "김도훈 감독은 지도자로서 다양한 경력을 쌓으면서 능력과 성과를 보여주었다. 싱가포르 리그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현지 환경을 잘 알고 있는 점도 선임 배경으로 작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일단 주장 손흥민은 감독 선임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는 호주 투어 도중 대표팀 감독에 관한 질문에 "적합한 감독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감독 선임은 내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 그라운드에서 뛰는 것이 나의 일"이라고 답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태극전사들은 내달 2일 싱가포르로 출국할 예정이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