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윤혜진, ♥엄태웅 태세전환에 황당 "앞뒤 다른 사람 무서워" (왓씨티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과의 티격태격 일상을 공개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왓씨티비'에는 '빠싹 미나리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혜진은 직접 미나리전을 부치며 요리 실력을 발휘했다.

윤혜진은 미나리에 반죽을 합치며 "여기를 반죽이 아니라 얽힌다는 느낌이다. 나는 최대한 이 튀김가루를 부칠 수 있는 정도만 쓴다"며 바삭한 미나리전을 위한 꿀팁을 공개했다.

이어 "바삭하게 하기 위해서 기름을 좀 많이 두르고, 중강불에 하는 게 맛있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을 완성한 윤혜진은 엄태웅을 부르며 "빨리 시식하라"고 재촉했다.

엄태웅이 부엌을 떠나지 않고 계속 말을 걸자 윤혜진은 "여기 내 구역이다. 제발 건들지 말라"며 짜증을 내기도.

엄태웅의 계속되는 간섭에 윤혜진은 "나 진짜 너무 짜증난다. 내가 어떻게 (요리) 하는지 내가 다 보고"라며 툴툴거렸다.

곧이어 윤혜진은 김치 오징어 전에도 도전했다. 엄태웅이 "김치전에는 (오징어 없이) 김치만 넣어라"고 지적하자 윤혜진은 "시끄럽다"고 차단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혜진은 딸 지온 양에게 "김치전에 오징어 들어간 게 맛있냐 안 들어간 게 맛있냐"고 묻기도.

지온 양이 "오징어 들어간 거"라고 하자 윤혜진은 "넌 역시 맛잘알 내 딸이다"라며 환호했다.

지온 양이 "아빠가 김치전에 오징어 들어가서 더 맛있다고 했는데"라며 의아해하자 윤혜진은 "저 앞뒤가 다른 사람 무섭다"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윤혜진의 What See TV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