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12골 3도움 커리어하이' 황희찬, '프리미어리그서 가장 발전한 선수' 4위 등극...1위는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울버햄프턴 원더러스 공격수 황희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낸 황희찬(울버햄튼)이 올 시즌 가장 발전한 선수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23일(한국시간)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평균 평점 상승 폭이 가장 큰 선수 톱10을 선정해 발표했다.

해당 매체는 매 경기 선수의 기록을 바탕으로 평점을 매긴다. 이 평점을 통해 상승 폭이 가장 큰 선수 명단을 공개한 결과 황희찬이 높은 위치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황희찬은 2022-2023시즌 평균 평점보다 0.48점 상승해 4위에 올랐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은 2022-2023시즌 27경기에서 3골 1도움에 그쳤던 황희찬은 2023-2024시즌 29경기에 출전해 12골 3도움을 올려 2021년 프리미어리그 입성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또한 프리미어리그 통산 20골을 터뜨리며 박지성 전북 현대 테크니컬 디렉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기록한 19골을 뛰어넘어 한국인 선수 역대 득점 2위로 올라섰다.

이 같은 활약에 황희찬은 지난 21일 귀국 후 "프리미어리그에서 12골이면 나쁘지 않은 시즌이었다. 앞으로 더 잘하고 싶은 동기부여가 생겼다"며 스스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겼다.

한편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평점 상승 폭이 가장 컸던 선수는 0.85점이 오른 앤서니 고든(뉴캐슬)이다. 이어 장 필립 마테타(크리스탈 팰리스)와 코너 갤러거(첼시)가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울버햄튼 원더러스, 후스코어드닷컴 SNS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