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김호중 콘서트 강행이 악수됐다…24일 콘서트 못가고 '구속 대기'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오는 24일 열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연기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자연스럽게 당일 개최 예정인 콘서트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2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호중 측 변호인은 이날 오전 김호중의 영장실질심사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김호중의 영장실질심사를 오는 24일 낮 12시에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기로 했다고 알린 바 있다.

김호중 측의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영장실질심사는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호중은 23일~24일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강행한다는 입장이었다. 다만 영장실질심사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24일 오후 8시에 열리는 공연은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공연 관계자는 "24일 공연은 상황을 봐야 할 것 같지만, 그래도 23일 공연은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술을 마신 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의 매니저가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자백했고, 김호중은 음주운전 사실 자체를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다만, 경찰 조사망이 좁혀지자, 갑작스럽게 음주운전 사실을 고백했다.

경찰은 김호중과 소속사 측이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 등 사건 은폐에 가담한 데다 도주 우려도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 신청했다. 또한 경찰은 지난 20일 김호중을 비롯해 소속사 대표 등 4명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