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발등에 불 떨어진 KIA, '벌떼 야구'로 2위 그룹 추격 저지 예고 [프로야구 23일 경기 일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야구(KBO) KIA 타이거즈가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에 2연패를 당하며 또다시 흔들리고 있다.

지난주 NC 다이노스와의 주말 3연전에서 기분 좋은 스윕승을 일군 KIA는 찰리 반즈와 박세웅의 이어진 호투에 꽁꽁 묶이며 무기력하게 패했다. 전날에는 6회 김도영의 주루사와 9회 만루 상황에서 대주자 박정우의 주루사가 이어지며 역전의 기회를 놓쳤다. 윤영철이 마운드를 일찍 내려갔음에도 호투를 펼친 불펜의 노고가 허사가 된 순간이었다.

이로써 KIA는 2위 삼성 라이온즈와 3경기까지 벌렸던 경기 차를 2경기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현재 NC, 삼성, 두산 베어스가 2경기 차로 KIA를 쫓고 있는 상황에서 김사윤이 오프너로 나선다. KIA는 선발투수 윌 크로우와 이의리가 장기 이탈 중인 가운데 황동하, 김건국, 김사윤 등을 대체 선발로 활용하고 있다. 김사윤은 이번 시즌 10경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3.45를 기록하고 있다. 투심과 슬라이더, 포크볼을 비롯해 커브와 체인지업도 구사할 수 있지만 15와 3분의 2이닝 동안 13개의 볼넷을 허용하며 제구 불안으로 흔들리고 있다. KIA로써는 김사윤이 3회까지 틀어막은 뒤 이후 김건국, 윤중현, 김도현 등 릴리프를 총동원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다만 타선의 방망이가 식은 만큼, 짜임새 있는 야구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반면 수요일 전승을 기록하던 KIA를 잡아낸 롯데는 시즌 첫 스윕승을 꿈꾼다. 선발진이 최근 살아난 모습을 보이는 데다 황성빈과 윤동희, 고승민이 상대 투수진을 흔들며 두산(승률 0.722·12승 2무 4패)에 이은 5월 팀 승률 2위(승률 0.594·9승 1무 6패)에 올랐다. 롯데는 외인 윌커슨을 앞세워 시리즈 굳히기에 나선다.

LG 트윈스에 2연승 중인 한화 이글스도 스윕승을 노린다. 3월 30일 kt 위즈와의 주말 3연전 이후 스윕을 기록하지 못한 한화는 문동주의 호투와 대체선발 김기중의 깜짝 투로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이 기세를 이어가고자 하는 한화는 좌완 영건 황준서를, 분위기 반전을 꾀하는 LG는 임찬규를 선발로 올린다.

NC도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5선발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시훈을 내보내 스윕을 노린다. 키움은 헤이수스가 마운드에 오른다. 삼성과 kt는 각각 토정 선발 원상현과 이승현을 앞세워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한편 SSG 랜더스는 송영진을, 두산 베어스는 최준호를 각각 선발로 예고했다.

△5월 23일 프로야구 경기 일정



- LG vs 한화 (대전·18시 30분)

- SSG vs 두산 (잠실·18시 30분)

- NC vs 키움 (고척·18시 30분)

- KIA vs 롯데 (사직·18시 30분)

- kt vs 삼성 (대구·18시 30분)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